전체 기자
닫기
신태현

htengilsh@etomato.com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부산시 "김해신공항 '백지화' 환영…가덕공항 속도 내야"

2020-11-17 17:03

조회수 : 1,98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부산시가 검증위원회의 김해신공항 사실상 백지화 결정에 환영의 뜻을 밝혔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17일 낸 긴급 입장문에서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검증을 통해서 협치의 과정으로 내린 결정”이라며 “시민의 위대한 참여가 지난 정부의 잘못된 정책을 바로잡고 부산과 나아가 대한민국의 미래를 바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제 그 어느 때보다 부울경 시도민의 염원인 가덕신공항 유치 전망이 밝아졌다"면서 "최근 중앙정부와 정치권에서도 가덕신공항 건설에 대해 공감하고 있으며 국회에서도 가덕신공항 적정성 용역 예산 20억이 증액돼 최종 통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부연했다.
 
부산시는 '가덕신공항 건설' 추진을 위한 후속 조치에 돌입할 방침이다. 변 권한대행은 “국가사업으로 확정된 2030부산월드엑스포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서라도 가용 자원과 역량을 총동원해 가덕신공항이 조속히 건설돼야 한다”라면서 “그동안 신공항의 수요 등은 충분히 검토됐으니 불필요한 중복 검토는 무의미하다”고 말했다.
 
부산시가 가덕신공항 '속도전'을 위해 촉구하는 조치로는 사전타당성 조사 및 예비 타당성 조사의 소요 기간을 최대한 단축하는 패스트트랙 추진, 가덕신공항 건설 특별법 제정을 통한 사전절차 간소화 및 개발사업의 특례와 국비 지원 등 규정이 있다.
 
17일 오후 부산 김해국제공항 계류장에 항공기들이 서 있다. 사진/뉴시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