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태현

htengilsh@etomato.com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공수처 조사 마친 김웅 "결정적 얘기 안 나와"

12시간 조사 뒤 귀가…"'고발사주' 의혹 허무맹랑"

2021-11-03 22:47

조회수 : 4,43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태현·최기철 기자] '윤석열 검찰 고발사주 의혹' 핵심 인물인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12시간 가량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조사를 마치고 3일 귀가했다.
 
이날 오전 9시45분쯤 공수처 청사를 빠져나온 김 의원은 기다리고 있던 취재진과 만나 "(혐의를 입증할 만한) 결정적 얘기는 나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제보자 조성은씨가 공개한 녹취록에 대해서는 "악마의 편집이 있었다는 느낌이 들었다"면서 "고발사주가 얼마나 허무맹랑한 것인지 상식이 있으신 분이라면 이해하실 것"이라고도 했다. 
 
김 의원은 총선을 앞둔 지난해 4월 손준성 당시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현 대구고검 인권보호관)과 공모해 여권 인사 등에 대한 고발장 초안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측에 전달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구체적으로는 손 검사와 함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와 공무상비밀누설,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및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다.
 
공수처는 이날 김 의원을 조사하면서 고발장 초안을 조씨에게 전달하기 전 검찰과 사전에 함께 모의한 사실이 있는지를 집중 추궁했다. 신문의 토대는 조씨가 언론 등을 통해 공개한 지난해 4월3일자 통화내용을 담은 녹음파일과 녹취록이다.  
 
공수처는 당시 김 의원이 고발장 초안 작성 주체로서 조씨에게 언급한 '저희'에 대해서도 캐물었으나 김 의원은 정확히 기억할 수 없다면서도 검찰은 아니라는 종전의 입장을 고수했다.
 
앞서 지난해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실 일부 검사와 손 검사에 이어 김 의원까지 조사를 마친 공수처는 이들의 진술을 종합 분석한 뒤 손 검사나 김 의원을 추가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두 사람을 동시에 불러 대질 조사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3일 오전 경기 과천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서 조사를 받기위해 출석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뉴시스
 
신태현·최기철 기자 htenglish@etomato.com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