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용현

송도에 출·퇴근형 M-버스 최초 도입 추진

인천(송도), 화성(동탄), 하남(미사) 등 총 4개 노선 사업자 공모

2017-02-13 11:49

조회수 : 2,88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용현기자] 송도와 화성, 하남 등 수도권 3개 지역에서 서울을 연결하는 M-버스(광역급행버스) 4개 노선이 추가 신설된다.
 
국토교통부는 수도권 주민의 교통편의를 제고하기 위해 송도 지역에 전국 최초로 출·퇴근형 M-버스를 포함한 총 4개 노선의 M-버스 사업자 공모를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에 신설하는 M-버스 노선은 ▲최초로 도입되는 출·퇴근형 M-버스 2개 노선(송도~여의도, 송도~잠실역), ▲기존의 일반형 M-버스 2개 노선(화성 동탄 2~서울역, 하남 BRT 차고지~청량리역) 등 총 4개 노선이다.
 
최초로 도입되는 출·퇴근형 M-버스 2개 노선(송도~여의도, 송도~잠실역) 및 기존의 일반형 M-버스 2개 노선(화성 동탄 2~서울역, 하남 BRT 차고지~청량리역) 노선도. 이미지/국토교통부
 
 
송도~여의도, 송도~잠실역 노선은 필요성이 인정됐지만 수요격차로 인해 종일운행을 할 경우 지나친 운송손실이 예상돼 지난해 3차례 공모 시 유찰된 노선이다.
 
이에 국토부는 송도 주민의 교통편의 제고를 위해 그간 인천시 및 운송사업자 등과 긴밀한 협의를 거쳐 출·퇴근형 M-버스(노선당 1일 4대)로 변경해 노선신설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운행대수는 운행개시 후 이용추이를 검토해 조정할 예정이다.
 
출·퇴근형 M-버스는 출·퇴근 시간대에는 M-버스 형태로 운행을 하고, 그 외 시간은 다른 운송사업 투입을 통해 차량 및 운전자 등을 보다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형태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에 M-버스 추가 노선신설로 신도시 및 출·퇴근시간 광역버스 혼잡도가 높은 지역의 입석문제 해소 등 이용객들의 교통 편의가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인천 송도 지역의 경우 M-버스 신설에 대한 지역 주민의 염원이 컸던 만큼 이번 공모를 통해 적합한 사업자를 선정하고 인천시와 협조해 조기에 출·퇴근형 M-버스가 운행 및 정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용현 기자 blind28@etomato.com
  • 김용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