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재훈

현대상선, 미주노선 강화…물량 55.3% 증가

시장점유율 7.5% 전체 6위 올라서

2017-02-15 16:21

조회수 : 99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현대상선(011200)이 상대적 취약점으로 지적되던 미주노선을 강화하면서 물량이 늘어나고 있다. 
 
15일 현대상선은 자사가 운영하는 미주노선 서비스 가운데 미주서안의 올 1월 물량이 전년 동월 대비 55.3% 증가했다고 밝혔다.
 
미국 JOC의 자회사인 피어스(PIERS) 데이터에 따르면, 현대상선의 미주서안 물량이 올해 1월 말 기준으로 주당 1만4899TEU(1TEU는 약 6m 컨테이너 1개)로 전년 동월 9594TEU 대비 5305TEU 증가했다.
 
이로써 현대상선의 미주서안 시장점유율은 7.5%로 전년 동월 4.9% 대비 2.6%포인트(P) 개선됐으며, 순위는 전체 6위이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지난해 한진 사태 이후 시장점유율과 처리 물량이 점차 증가하고 있다”며 “최근 신용평가에서 BB 등급(안정적)으로 상향 조정되어 고객의 신뢰를 얻은 만큼 많은 화주들이 현대상선에 다시 강한 신뢰를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현대상선은 출자전환 및 조건변경으로 완화된 재무부담과 정책적 지원 수혜, 최대주주의 지원 가능성, 국내 유일의 글로벌 컨테이너선사로서의 중요성 등을 고려해 신용등급이 기존 D 등급에서 BB 등급으로 상향됐다.
 
한편, 현대상선은 2M+H 얼라이언스 본계약을 다음달 중 마무리 짓고 4월부터 본격적인 서비스에 들어갈 예정이다. 2M과의 협력으로 영업 경쟁력 강화와 비용 절감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피어스 데이터에 따르면 현대상선은 1월 미주서안 노선에서 전체 6위를 기록했다. 표/피어스
 
정재훈 기자 skjjh@etomato.com
 
  • 정재훈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