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국민-바른, 예산안에 이견…정책연대 초반부터 '삐걱'

유승민 "잘못된 합의안" 반발…선거연대 이어질지 '미지수'

2017-12-05 17:00

조회수 : 1,97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양당의 선거연대를 위한 사전단계로 정책연대를 추진하고 있지만 예산정국에서부터 삐걱대는 모습이다. 양당은 5일 정부 예산안에 대한 여야 3당의 합의안을 두고 정반대의 평가를 내렸다.
 
국민의당은 정부 예산안 협상 과정에서 캐스팅보트의 위력을 재확인하며 합의 결과에 대체로 만족하는 분위기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부득이하게 법정시한을 초과했지만 최저임금 인상 지원을 최소화하는 원칙을 지켰다”며 “우리 정치가 지향해야 할 협치 모델”이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바른정당은 여야 합의안을 비판하면서 국민의당에도 책임을 물었다. 공무원 증원,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 예산안과 관련한 최종 합의안이 바른정당 입장과는 현격한 차이를 보였기 때문이다.
 
유승민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야당이 정부를 제대로 견제해야 할 책임을 다하지 못하고 잘못된 합의에 이르렀다”며 “국민의당이 캐스팅보트를 쥐고 있으면서도 잘못된 합의안에 서명한 것을 분명히 지적한다”고 말했다.
 
유 대표까지 강경 발언을 하자 국민의당은 곤혹스러워하는 분위기다. 이에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당무위원회에 참석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예산정국이 끝나면 (바른정당과) 12월 임시국회에서 본격적으로 법률안에 대해 논의를 해나갈 시점이 본격적으로 다가올 것”이라고 해명했다.
 
정책연대를 추진하고자 했던 양당이 시작부터 불협화음을 내면서 향후 선거연대로 원만하게 이어질지 미지수다. 국민의당 내 통합 반대파 의원들은 이번 일을 계기로 바른정당과의 통합 추진이 애초에 잘못된 일이었다며 공세를 펼 조짐도 보인다.
 
국민의당 안철수(오른쪽),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지난달 2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통합포럼 조찬세미나에 참석해 인사를 나누고 자리에 앉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