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광연

fun3503@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CES 2020)김현석 삼성전자 사장 "볼리는 로봇 아닌 디바이스"

로봇 기능 부족하다는 지적에 '커뮤니케이션' 강조

2020-01-08 11:00

조회수 : 1,21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라스베이거스(미국)=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김현석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 부문장 사장이 지능형 컴퍼니언 로봇 '볼리(Ballie)'는 커뮤니케이션하는 디바이스로 더 단순하게 만들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기존에 나왔던 로봇과 비교해 기능이 떨어진다는 지적에 이같이 밝혔다. 김 사장은 "볼리는 하나의 커다란 이야기를 전달하는 방법이다. 볼리가 로봇 기능이 있으니 로봇이라고 생각하는데 로봇이 아니다"며 "기조연설 때도 봤지만, 볼리는 로봇 청소기를 직접 움직이게 하고 TV가 켜져 있으면 꺼지게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청소 로봇, 그릇 닦는 로봇 등이 있는데 각자 동작하는 것보다 인터렉션하는 디바이스가 있으면 이 청소기가 굳이 로봇일 필요가 없다"며 "볼리를 어떻게 상업화할지, 가격을 어떻게 할지 아직 결정하지 않았지만, 실질적인 기능은 다른 데서 하고 볼리는 단순하게 만들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현석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 부문장 사장은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말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전날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20' 기조연설자로 나선 김 사장은 '볼리'를 현장에서 전격 공개하면서 "개인 삶의 동반자 역할을 하는 볼리는 인간 중심 혁신을 추구하는 삼성전자의 로봇 연구 방향을 잘 나타내 주는 사례"라고 말했다.
 
볼리는 공 모양으로 이동이 자유롭고 사용자를 인식해 따라 다니며, 사용자 명령에 따라 집안 곳곳을 모니터링하고 스마트폰, TV 등 주요 스마트 기기와 연동해 다양한 홈 케어를 수행할 수 있다. '온 디바이스 인공지능(AI)' 기능이 탑재돼 있어 보안과 프라이버시 보호를 강화한 시큐리티 로봇이나 피트니스 도우미 역할을 하는 등 필요에 따라 무궁무진하게 기능을 확장할 수 있다.
 
한편 이날 김 사장은 올해 삼성전자의 소비자가전 부문 주요 사업 방향은 △TV 시장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8K 시장의 확대 △'더 월' 등 새로운 시장 지속 육성 △라이프스타일 가전 대표 브랜드로서의 시장 영향력 강화라고 밝혔다.
 
김 사장은 "CE 업계의 가장 큰 과제는 수요 정체를 극복하고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는 것"이라며 "삼성전자가 그간 축적해 온 소비자 중심 혁신과 인공지능(AI)·5세대(5G) 이동통신 등 최신 기술로 차원이 다른 경험을 제공해 사업을 지속 성장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석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 부문장 사장은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말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지난해 삼성전자 TV사업은 2019년까지 14년 연속 1위를 달성했는데, 특히 퀀텀닷발광다이오드(QLED) TV는 전년 대비 2배 이상 성장한 540만대 이상을 판매했다. 김 사장은 "올해 TV 사업에서 가장 역점을 두고 있는 것은 TV 시장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8K 시장의 확대로 지난해 대비 3배 성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올해 신제품은 화질과 사운드는 물론 디자인까지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췄으며, 가격 선택의 폭도 넓혀 더 많은 소비자들에게 8K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김 사장은 "올해는 소비자 경험에 중심을 둔 혁신 제품과 유통·마케팅을 강화해 라이프스타일 가전 대표 브랜드로서의 위상과 시장 영향력을 더욱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라스베이거스(미국)=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김광연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