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릿지바이오, ESMO서 4세대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소개
4월 임상 1/2상 투약 개시…내년 임상 관련 데이터 발표
입력 : 2021-09-17 10:14:41 수정 : 2021-09-17 10:14:41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288330)스는 16일부터 21일까지(현지시간) 온라인으로 개최되는 2021 유럽종양학회 연례학술회의(ESMO Congress 2021)에서 4세대 비소세포폐암 치료제로 개발 중인 후보물질 'BBT-176'의 전임상 연구 데이터 및 최신 개발 현황을 포스터 형태로 발표한다고 밝혔다.
 
BBT-176은 '타그리소(성분명 오시머티닙)' 등 3세대 비소세포폐암 표적치료제 치료 이후 내성으로 나타나는 C797S 특이 EGFR 삼중 돌연변이를 표적 치료하는 신규 상피세포 성장인자 수용체 티로신 인산화효소 억제제(EGFR TKI)다.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는 전자 포스터를 통해 BBT-176의 △종양 억제 효능 관련 전임상 연구 데이터 △C797S 이중 돌연변이 대상 세포 기반 약효 평가 결과 △비소세포폐암 환자 대상 임상시험 1/2상 진행 현황과 계획 등을 소개했다.
 
공개된 포스터에 따르면, 환자 유래 암 조직을 이식한 마우스 모델을 대상으로 BBT-176을 1일 1회 용법으로 31일간 투약한 결과, 기저 시점 대비 종양의 상대적 크기가 감소했다. 또한 생체지표(바이오마커)의 약력학적 분석 결과, 종양의 증식과 관련된 각종 지표들이 약물에 용량 비례적으로 감소됐다. C797S를 포함한 EGFR 삼중 돌연변이가 유도된 마우스 종양 모델에서 BBT-176을 1일 1회 용법으로 6주간 투약한 결과에선 기저 시점 대비 뇌전이 종양이 억제된 것으로 나타났다.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는 다양한 EGFR 돌연변이에 대응하기 위한 추가 연구를 다수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 포스터를 통해 일부 결과를 공개했다. 세포 기반 약효 평가를 통해 Del19/C797S(DC) 및 L858R/C797S(LC) 등과 같은 EGFR 이중 돌연변이에 대한 BBT-176의 작용을 확인했으며, 회사는 이러한 결과를 바탕으로 관련 연구를 추가로 이어나가게 된다. 
 
적응적 설계 방식으로 전개되고 있는 임상 1/2상의 용량상승시험은 현재 국내 3개 기관에서 환자 투약이 진행 중이다.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는 연내 미국에서 임상 참여 기관을 추가해 다양한 인종에 대한 약물 안전성 및 효력 데이터를 추가적으로 확보할 계획이다. 최대 내약 용량(MTD) 및 2상 권장용량(RP2D)이 결정되면 미국과 한국에서 용량확장시험 딘계에 돌입하게 된다. 회사 측은 BBT-176의 임상 1/2상 전개와 동시에 동반 진단 기기 등을 활용하는 등 비소세포폐암 치료에서의 BBT-176의 다양한 발전 가능성에 대한 탐색 및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상윤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 의학총괄책임 부사장은 "기존 3세대 EGFR TKI 치료 이후 나타나는 C797S 삼중 돌연변이를 억제하는 효과를 확인한 BBT-176의 전임상 연구 결과를 국제 학회를 통해 발표할 수 있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라며 "신규 기술들이 도입되며 경쟁 환경이 급변하고 있는 차세대 폐암 치료제 개발 분야에서 BBT-176이 4세대 표적 치료제로서 세계 최초로 임상 단계에 진입한 만큼, 환자와 임상의들에게 새로운 치료 옵션으로 하루 빨리 제공될 수 있도록 연구 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라고 말했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