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예산, 처음으로 6조 넘어…콘텐츠 혁신성장 겨냥
내년 예산 6조4800억 확정…실감형콘텐츠·케이팝 전용 공연장 지원
입력 : 2019-12-11 15:52:28 수정 : 2019-12-11 15:52:28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2020년도 문체부 예산이 6조4803억원으로 최종 확정됐다고 11일 밝혔다. 문체부 출범 후 처음으로 6조원을 돌파했다. 올해 예산 5조9233억원 보다 9.4% 증가한 규모다.
 
문체부는 문화 분야 혁신성장 대표 사례로 실감콘텐츠를 꼽고 내년에 시장주도형, 공공향유형 등 유형을 나눠 지원할 계획이다. 시장주도형 콘텐츠 제작 지원을 위해 100억원을 투입하고 공공향유형(100억원), 게임형(53억원) 등 유형별 콘텐츠에 제작을 지원한다. 아울러 400억원을 지원해 가상현실(VR)·증강현실(AR)·홀로그램 콘텐츠를 제작하고 서울 광화문에 전시공간을 조성한다. 이와 함께 '모험투자펀드'를 신설하고, 444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지역기반형 콘텐츠코리아랩(15개소), 지역거점형 콘텐츠기업 육성센터(11개소)를 확대 운영할 예정이다.
 
연도별 문체부 재정 현황. 사진/문화체육관광부
 
한류 확산을 위한 국내 콘텐츠 해외진출 지원 예산도 증액했다. 예산 323억원을 통해 영화, 만화, 패션 등 분야별 해외 진출을 준비·진입·성숙 등 단계별로 지원한다. 아울러 60억원을 투입해 중소 규모 콘텐츠기업과 신인 대중문화예술인의 협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한류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전용 공연장과 체험존을 조성하기 위해 각각 171억원과 70억원을 투입한다.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을 최첨단 공연 구현이 가능한 케이팝 전용 공연장으로 바꾸고 케이팝 VR 공연, AR 체험존 등을 운영한다.
 
이외에도 스포츠 분야에서 △스포츠산업 융자 지원(662억원) △관광산업 융자 지원(5500억원) △스포츠산업 종합지원센터(52억원) 등을 지원한다. 문화·여가 활동 부분에선 △작은 도서관 순회사서 지원(72억원) △국민체육센터 건립 지원(2553억원) △국민체력인증(187억원·75개소) 등이 있다. 이와 함께 예술인력 양성, 도쿄하계올림픽 지원 등 사업이 진행된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