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치미’ 이영하·선우은숙, 이혼 후에도 여전히 “자기야” ‘다정’
입력 : 2020-05-24 00:43:04 수정 : 2020-05-24 00:43:04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배우 이영하와 선우은숙이 이혼 후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 동반 출연했다.
 
523일 방송된 동치미에는 이혼 후 13년 만에 한 자리에 모인 선우은숙과 이영하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선우은숙의 전 남편 이영하가 아들의 집으로 들어왔다. 선우은숙은 이영하에게 자기야라고 부르며 얼굴에 묻은 먼지를 떼주는 모습을 보였다. 이영하는 선우은숙을 위해 커피를 사왔다. 두 사람의 모습을 본 동치미출연자들은 놀라워하면 두 사람의 관계를 이해하지 못하는 표정을 지었다.
 
이어 두 사람은 소파에 앉아 이야기를 나눴다. 선우은숙은 요즘 좋아 보인다고 물었다. 두 사람의 모습을 본 박수홍과 최은경은 두 사람 사이에 설렘이 느껴진다고 했다.
 
선우은숙은 내가 여자 동료를 모함한 것처럼 오해를 해 이혼을 했다고 이혼 이유를 밝혔다. 이어 지금에 와 어떤 선택을 해야 한다면 별거를 하지 않을 거다그럼 이혼도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고백했다.
 
또한 선우은숙은 조금 특별한 케이스다. 이혼은 했지만 혼자 살고 저도 혼자 산다만약 아프거나 하면 병간호도 할 것이다고 했다. 더불어 내가 안하면 고스란히 아들의 몫이다 나는 자연스럽게 애들 아빠란 생각이 먼저다고 했다.
 
선우은숙과 이영하는 귀여운 손녀딸의 백일 사진 촬영을 맞아 스튜디오를 찾았다. 두 사람은 이혼한 부부라고 생각하지 못할 만큼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이영하, 선우은숙. 사진/MBN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