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이건희 별세 소식에 일제히 애도…"혁신의 리더십"
이낙연 "빛과 그림자 생각하며 명복 빌어"…주호영 "후대가 기억할 것"
입력 : 2020-10-25 13:05:38 수정 : 2020-10-25 13:05:38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별세 소식에 정치권은 일제히 애도를 표했다. 여야는 이 회장의 업적을 평가하면서도 부정적 영향을 거론했다.
 
25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페이스북 글을 통해 "고인의 빛과 그림자를 차분하게 생각하며 삼가 명복을 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신경영, 창조경영, 인재경영, 고인은 고비마다 혁신의 리더십으로 변화를 이끄셨다"며 "그 결과 삼성은 가전, 반도체, 휴대폰 등 세계적 기업으로 도약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생각 좀 하며 세상을 보자' 같은 고인의 말씀은 활기 있고 창의적인 기업문화를 만들었다"며 "사회에도 성찰의 고민을 던져줬다"고 거론했다.
 
다만 "그러나 고인이 재벌 중심의 경제 구조를 강화하고 노조를 인정하지 않는 등 부정적 영향을 끼쳤다는 점도 부인할 수 없다"며 "불투명한 지배구조, 조세포탈, 정경유착 같은 그늘도 남겼다"고 했다. 이어 "고인의 혁신적 리더십과 불굴의 도전 정신은 어느 시대, 어느 분야든 본받아야 마땅하다"며 "삼성은 과거의 잘못된 고리를 끊고 새롭게 태어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입장문에서 "'가족 빼고 모두 바꾸자'는 파격의 메시지로 삼성을 세계 1등 기업으로 이끈 혁신의 리더, 이건희 회장이 별세하셨다"며 "삼성과 함께 대한민국의 위상까지 세계 속에 우뚝세운 이건희 회장의 기업사를 후대가 기억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일생 분초를 다투며 살아왔을 고인의 진정한 안식을 기원하며 명복을 빈다"고 밝혔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도 구두논평에서 "고인은 반도체, 휴대전화 등의 첨단 분야에서 삼성이 세계 1위의 글로벌 기업이 되는 기틀을 마련했다. 국민의 자부심을 높였던 선각자이셨다"고 애도를 표했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별세 소식에 정치권은 일제히 애도의 뜻을 표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