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올해 전략은 딥-택트"
"데이터 기반 라이프·파이낸스 플랫폼으로 진화"
입력 : 2021-01-04 15:19:00 수정 : 2021-01-04 15:19:00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은 4일 신년사에서 "지난 4년간의 딥(DEEP) 전략 성과를 바탕으로 뉴노멀 시대에 맞는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확산시켜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이 신년사에서 올해 사업전략에 대한 구상을 밝혔다. 사진은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사진/신한카드
 
신한카드는 데이터에 기반한 '라이프·파이낸스 플랫폼' 기업으로 진화하기 위해 올해 전략방향을 '딥 택트(DEEP-tact)'로 설정했다. 임 사장은 이 같은 전략을 수행하고자 딥전략을 바탕으로 한 △디지털(Digital)△이코노믹(Economic) △익스텐디드(Extended) △퍼스널라이즈드(Personalized) 컨택트 등의 4대 아젠다를 제안했다.
 
‘디지털 컨택트’는 신한페이판을 모든 금융과 라이프 서비스를 제공하는 국내 대표 생활 금융 플랫폼으로 육성하겠다는 전략이다. 카드·금융·신사업 등 전 사업의 밸류 체인도 디지털화에 나선다는 의미도 담겼다.
 
‘이코노믹 컨택트’는 고객에게 적합한 대출 중개 및 오토 금융 플랫폼을 선보이고, 개인사업자 금융플랫폼과 함께 ESG 활동을 폭넓게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익스텐디드 컨택트’를 통해선 이종 플레이어와 차별화한 경험을 창출하고, 데이터 기반의 새로운 사업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퍼스널라이즈드 컨택트’는 디지털로 초개인화 상품 및 서비스를 구현하고, 소비자보호 역량도 제고한다는 전략이다.
 
임 사장은 "생각은 깊게 행동은 담대하게라는 심사고거의 의미처럼 새로운 환경과 고객을 이해하는 깊은 전략을 바탕으로 카드·할부금융 사업 등 본원적 경쟁력 강화해야 한다"며 "또 빅데이터·디지털 경쟁자들에 앞서는 확실한 실행력을 보여줘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