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안동일 현대제철 사장 "미래 대비·생존 동시에 모색하자"
입력 : 2021-01-04 16:26:11 수정 : 2021-01-04 16:26:11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코로나19로 산업계 어려움이 지속 중인 가운데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이 미래를 대비하는 동시에 생존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
안 사장은 4일 신년사를 통해 "올해에도 쉽지 않은 경영환경이 지속할 것"이라며 "규모의 성장에 치중해왔던 관성을 청산하고 수익성 중심의 견고한 철강사라는 기업 정체성을 구축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안 사장은 생존을 위한 전략으로 △사업구조 및 설비 최적화 △책임경영 강화 △미래성장기반 확보를 제시했다.
 
특히 책임경영 강화에 대해서는 "불확실성의 시대에 신속한 의사결정 체계는 조직의 흥망을 가르는 핵심 요소"라며 "사업별로 책임경영체제를 도입해 변하는 경영환경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새로운 의사결정 방식에 맞춘 업무 인프라를 구축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미래성장기반 확보에 대해서는 "선진 철강업체와의 전략적 제휴 관계를 구축하고 이를 통해 해외 현지 공급망을 확보해야 할 것"이라며 "모빌리티 부품 및 수소산업 등 미래사업에 대한 지속적인 탐색과 고민이 있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안 사장은 올해 안전 및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도 강조했다. 정부가 2050년 탄소중립이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한 만큼 손실을 감수하고라도 이를 강화해야 한다는 것.
 
안 사장은 "하루아침에 기존 패러다임이 해체되고 새로운 패러다임이 그 자리를 채우는 오늘날, 변화에 대한 주도적 의지와 실행력을 갖추지 못하면 우리는 영원히 누군가를 위한 도구로 남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