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논란에 청와대 "최대 수혜자 모른다"
국회 운영위에서 답변, 언중법 논란에도 "입장없다"
입력 : 2021-08-23 17:49:06 수정 : 2021-08-23 17:49:06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청와대는 23일 문재인 대통령이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연루된 '드루킹 댓글조작'의 최대 수혜자로 공식 사과해야 한다는 야당의 주장에 '문 대통령은 몰랐을 것'이라며 선을 그었다.
 
국민의힘 유상범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유영민 대통령비서실장에게 '드루킹 사건은 여론을 조작해 민주주의 근간을 훼손한 것으로 이에 동의하느냐'고 물었다.
 
유 실장이 "원칙적으로 동의한다"고 답하자 유 의원은 곧바로 "최대 수혜자가 누구인가"라고 물었다. 유 실장은 "그건 알지 못한다"고 답했고 유 의원은 "문재인 당시 후보를 위해 댓글이 조작된 것 아닌가"라며 압박 수위를 높였다. 유 실장은 "사실 자체를 모르기 때문에 말씀드리기가 (어렵다)"고 했다.
 
그러자 유 의원은 이철희 정무수석에게 공세를 이어갔다. 그는 문 대통령이 드루킹이 주도했던 경공모(경제적공진화모임) 조직과 댓글조작 등을 알고 있을 정황이 충분하다며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의 2017년 대선 당시 동영상을 틀었다. 영상에서 문 대통령은 "SNS 공간에서 대대적인 선플(선한 댓글) 운동이 전개돼야 한다고 생각합니다"라고 말했고, 김 여사는 "경인선(드루킹이 주도한 외곽조직)에 가자"라고 발언했다.
 
유 의원의 이런 발언에 더불어민주당은 발끈했다. 한병도 의원은 "전혀 관련 없는 동영상이 현출됐다"며 "문 대통령의 발언은 드루킹과 관련없는 팬클럽 연합행사 영상이고, 김 여사의 발언 역시 체육관 전체를 돌면서 말한 내용"이라고 반박했다. 이 수석 역시 "문 대통령이 드루킹의 존재를 아느냐에 대해선 뭐라고 말씀을 드릴수 없지만, 댓글공작을 알고 있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외에도 야당은 민주당의 언론중재법 개정안 강행처리와 관련한 청와대의 개입여부와 입장표명을 요구했다. 그러나 청와대는 "전혀 관여한 바 없다"며 "앞으로 이 부분에 대해 어떤 입장도 낼 계획이 없다"면서 국회에 공을 넘겼다.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이 '언중법은 정권연장을 위한 법안'이라며 문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를 촉구했지만, 유 실장은 "거부권에 대해 이 자리에서 말씀드릴 수는 없다"면서 "정권연장을 위한 것이라는 데에는 동의할 수 없다"고 했다. 언중법은 내년 4월 이후 시행될 예정으로 차기 대선은 그에 앞선 3월9일이다.
 
청와대는 23일 문재인 대통령이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가 연루된 ‘드루킹 댓글조작’의 최대 수혜자로 공식 사과해야 한다는 야당의 주장에 ‘문 대통령은 몰랐을 것’이라며 선을 그었다. 사진은 유영민 비서실장이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는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