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즈 뮤지션 윤석철, 다큐멘터리 ‘타다’ 음악감독
입력 : 2021-09-16 17:35:07 수정 : 2021-09-16 17:35:07
[뉴스토마토 권익도 기자] 재즈 뮤지션 윤석철이 다큐멘터리 ‘타다’로 장편 영화 음악감독으로서 첫 발을 내디뎠다.
 
16일 안테나뮤직에 따르면 윤석철은 오는 10월14일 개봉 예정인 영화 ‘타다: 대한민국 스타트업의 초상’(감독 권명국)의 음악감독으로 참여했다. 
 
영화 ‘타다’는 지난해 화제가 된 일명 ‘타다 금지법’ 사건 이후 타다 팀원들의 악전고투를 6개월간 관찰한 다큐멘터리 형식의 작품으로, 스타트업에 대한 국내 최초의 다큐멘터리 필름이다.
 
윤석철은 이번 작품에서 총 19개 트랙으로 구성된 OST를 들려준다. 이미 발표된 자신의 곡을 그대로 삽입하거나 리메이크해 삽입한 곡을 제외하고, 15곡에 달하는 오리지널 사운드 트랙을 작곡했다. 피아노, 드럼, 베이스를 중심으로 한 트리오 편성뿐만 아니라 다양한 전자 사운드와 목관악기를 가미한 위트 있는 사운드로 환상적인 시너지를 펼쳤다.
 
유튜브 채널 ‘BLUE’에서 최초로 선공개된 곡 ‘GOOD BYE TADA BASIC’은 작품에서 가장 처음 등장하는 곡이다. 감성적인 무드의 애니메이션으로 구성된 뮤직비디오에는 역사 속으로 사라진 타다 베이직 차량이 노을 진 한강 풍경을 배경으로 강변북로를 달리는 영상과 재즈 사운드가 절묘하게 조화를 이뤘다.
 
윤석철은 디즈니·픽사의 애니메이션 ‘소울’ 한국판 엔딩곡에 피아니스트로 참여하고,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OST에 작사, 작곡으로 참여하는 등 영화음악 분야에서 두각을 드러낸 바 있지만, 장편 영화 OST 총괄 음악감독을 맡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윤석철은 지난 2009년 결성된 국내 대표 재즈 트리오 ‘윤석철트리오’와 음악 프로듀서 ‘The BLANK Shop’으로 활동해오고 있다. 자신의 앨범을 비롯해 자이언티, 폴킴, 권진아, 샘김, 이진아, 백예린 등 실력파 아티스트들과 협업해왔다.
 
영화 OST 뮤직비디오는 일부 순차 공개될 예정이며, ‘타다: 대한민국 스타트업의 초상’은 오는 10월 14일 개봉된다.
 
윤석철. 사진/안테나뮤직
 
권익도 기자 ikdokw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익도

자유롭게 방랑하는 공간. 문화를 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