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찬투', 일본으로 방향 튼다…대한해협 지날 때까진 경계해야
입력 : 2021-09-17 09:33:22 수정 : 2021-09-17 09:33:22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제14호 태풍 '찬투'가 제주도에 근접해 이동하면서 강한 비바람을 몰아치고 있다. 찬투는 대한해협을 통과해 일본으로 향할 것으로 보인다.
 
17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찬투는 이날 오전 7시 기준 제주도 서귀포 남동쪽 약 80km 해상에서 시속 25km로 동북동진 하고 있다. 강풍 반경은 280㎞다.중심기압은 980hPa(헥토파스칼), 최대풍속은 초속 29m이다.
 
태풍은 이날 낮 12시에 서귀포 동쪽 약 160km 부근 해상을 지난 뒤 오후 6시쯤 부산 남동쪽 약 170km 부근 해상을 지날 것으로 예측된다. 이후 대한해협을 통과해 일본 내륙에 진출할 것으로 보인다. 이후 18일 새벽 3시쯤 온대저기압으로 약화돼 소멸하겠다.
 
태풍이 애초 예상보다는 한반도에서 더 남쪽으로 떨어져 이동하지만, 대한해협을 통과할 때까지 지금의 강력한 세력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제주도와 부산, 일부 전남과 경남, 제주도전해상, 서해남부남쪽해상, 남해상에 태풍특보가 발효됐다. 이날 오후까지 일부 경상권과 동해상에도 태풍특보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도에는 이날 오전까지 시간당 50~80㎜, 경남권해안에는 낮 동안 시간당 30~50㎜의 천둥·번개를 동반한 매우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해상에서는 바람이 초속 12~26m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8.0m로 매우 높게 일겠다.
 
제14호 태풍 '찬투'가 북상 중인 지난 16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표선면 토산2리 인근 앞바다에 거친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