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서 친환경 기술 대결
삼성, 친환경 강조한 비스포크 가전 체험코너 마련
LG, 컨테이너와 재활용 자재로 전시관 폐기물 최소화
입력 : 2021-10-13 10:00:00 수정 : 2021-10-13 10:00:00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삼성전자(005930)LG전자(066570)가 13일부터 15일까지 일산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21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에 참가해 혁신적인 친환경 기술과 에너지 절감 솔루션을 선보인다. 올해로 40회를 맞이한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은 국내 최대 규모의 에너지 관련 종합 전시회다.
 
삼성전자는 '올해의 에너지 위너상'을 수상한 제품을 중심으로 차별화된 고효율 에너지 기술로 전시장을 구성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7월 제24회 올해의 에너지 위너상에서 최고상인 △'에너지 대상 및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에 '무풍 시스템에어컨 4Way' △'에너지 효율상'에 '비스포크 그랑데 건조기 AI'와 '비스포크 식기세척기' △'에너지 기술상'에 '비스포크 패밀리허브 냉장고' △'에너지 위너상'에 '비스포크 그랑데 세탁기 AI'와 '시스템에어컨 DVM S2' 등이 선정된 바 있다. 
 
삼성 '무풍 시스템에어컨 4Way' 인테리어 이미지. 사진/삼성전자
 
이 밖에 공조·조명·전력·네트워크 등 주요 설비와 시스템을 통합해 빌딩을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통합 자동제어 시스템 'b.IoT' 등 에너지 절감과 친환경을 고려한 '스마트빌딩' 솔루션도 방문객의 주목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강협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인공지능과 홈IoT로 대표되는 차세대 가전 기술을 확대 적용하고 친환경 에너지 솔루션을 지속 발전시켜 왔다"며 "앞으로도 혁신 기술을 바탕으로 소비자에게 차별화된 에너지 관리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가 13일부터 15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21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에 참가했다. 사진은 업계 최초로 AI+ 인증을 받은 LG전자 시스템 에어컨 대표제품인 멀티브이(MULTI V)를 소개하는 모습.사진/LG전자
 
LG전자는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의 일환으로 폐기물을 줄인 친환경 전시관을 선보였다.
 
LG전자는 재사용이 가능한 조립식 컨테이너, 폐목재 등 재활용 자재를 사용해 270제곱미터(㎡) 규모 전시관을 조성했다. 이를 통해 쓰레기 배출을 줄이는 것은 물론 사용한 컨테이너는 한국해비타트 등에 기증해 교육장, 쉼터 등으로 재활용된다.
 
관람객들은 이번 LG전자 전시관에서 인공지능 모듈 'LG AI 엔진'을 갖춘 시스템 에어컨을 비롯해 주거, 업무, 교육, 상업 시설 등 다양한 공간에 최적화한 에너지 토털 솔루션을 체험할 수 있다. AI엔진은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가 우수한 신기술에 부여하는 NET(New Excellent Technology) 인증을 받았다. 온습도, 인원수, 활동량과 같은 상황정보를 기반으로 지속적인 현장 학습을 통해 실내 환경을 최적으로 유지하고 에너지를 절감해준다. 
 
LG전자는 친환경에 대한 높은 고객 니즈를 고려해 시스템 에어컨의 친환경 포장재도 소개했다. 시스템 에어컨의 실외기 포장에 사용하는 발포플라스틱(Expanded Polypropylene)은 기존 1회용 포장재와 달리 재사용이 가능하면서 완충 성능과 내구성도 높다.
 
이재성 LG전자 에어솔루션사업부장(부사장)은 "환경을 생각하는 LG전자의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객이 어떤 공간에서도 쾌적하게 생활하는 맞춤형 공조 및 에너지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