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정기예금금리 '사상최저'..연 3.61%
대출금리 '제자리'..예대금리차 '확대'
입력 : 2010-11-29 01:17:27 수정 : 2011-06-15 18:56:52
[뉴스토마토 강진규기자] 은행의 수신금리가 사상최저 수준까지 떨어지고 있다. 특히 정기예금 금리 하락폭이 컸다.
 
반면 대출금리는 제자리걸음을 해 예대금리차가 확대되면서 이자부담은 커지고 있다.
 
한국은행이 28일 발표한 '10월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에 따르면 예금은행의 잔액기준 총수신 금리는 연 2.94%로 전날보다 0.04%포인트 떨어졌다. 이는 지난 2005년 9월 연 2.92% 이후 5년1개월만에 최저치다.
 
순수저축성예금 금리는 연 3.63%로 전월보다 0.06%포인트가 하락했고, 시장형금융상품 금리는 양도성예금증서(CD)와 금융채 금리를 중심으로 0,07%포인트 하락해 연 4.2%를 기록했다.
 
순수저축성예금 가운데 정기예금 금리는 전월대비 0.07% 하락한 연 3.61%로 한은이 관련 통계를 집계한 2001년 9월 이후 가장 낮았다.
 
신규취급액기준 저축성수신 금리는 연 3.01로 전월대비 0.07%포인트 하락했다.
 
순수저축성예금 금리가 연 3.0%로 전월대비 0.07%포인트 하락했고, 시장형금융상품 발행 금리는 연 3.07%로 전월대비 0.06%포인트 하락했다.
 
특히 정기예금 금리는 전월대비 0.07% 하락한 연 3%를 기록해 순수저축성예금 금리 하락을 이끌었다.
 
이처럼 예금금리가 큰 폭의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반면 대출금리는 제자리걸음을 했다.
 
10월말 잔액기준 총 대출금리는 연 5.70%로 전월과 동일했다. 기업대출금리가 연 6.03%로 전월대비 0.02%포인트 하락했지만 가계대출 금리가 연 5.32%로 전월대비 0.02%포인트 올랐기 때문이다.
 
신규취급액기준으로는 전월대비 0.08%포인트가 하락해 연 5.37%를 기록했다. 기업대출 금리가 연 5.41%로 전월대비 0.10%포인트나 크게 하락했기 때문이다.
 
가계대출 금리는 연 5.21%로 전월대비 0.01%포인트 하락하는데 그쳤다. 그나마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연 4.74%로 전월대비 0.06%포인트 하락했기 때문이며, 아파트집단대출 등 개인의 신용에 의한 신용대출 금리는 연 6.07%로 오히려 전월대비 0.30%포인트나 급등했다.
 
한은은 "시장금리 하락을 반영해 은행들이 예금금리와 대출 금리를 낮췄다"고 설명했다.
 
뉴스토마토 강진규 기자 jin9kang@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강진규

- 뉴스토마토 보도국 증권팀장, 정책팀장, 금융팀장, 산업팀장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