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선방송과 IPTV 함께 본다"
LS전선, 하이브리드형 방송셋톱박스 국내최초 상용화
입력 : 2008-07-17 19:38:24 수정 : 2011-06-15 18:56:52
[뉴스토마토 우정화기자] 앞으로 유선방송에서 인터넷멀티미디어TV(IPTV)까지 함께 볼 수 있게 된다. 지금까지는 인터넷 가입자만 IPTV를 시청할 수 있었다.
 
LS전선은 17일 케이블TV사업자(SO) 원주영서유선방송과 IPTV, 유선방송을 동시 시청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형 IP-셋톱박스' 1만 대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이 날 계약은 유선방송과 IPTV를 동시 시청할 때 문제로 지적되던 데이터와 영상의 동시처리할때 발생하는 네크워크 오류의 가능성을 불식시키고 체결됐다는 점에서 높이 평가된다고 LS전선은 설명했다.
 
LS전선 관계자는 "데이터 오류의 가능성을 막아주는 네트워크 상 별도 프로세스 칩을 적용돼 네트워크의 안정성을 높여 (지적한)오류는 더 이상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계자는 또 "이번 계약으로 IPTV의 확산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LS전선은 이번 계약을 시작으로 정보통신 기술 분야에서 영역을 더욱 확대해 간다는 방침이다. 
 
뉴스토마토 우정화 기자 withyo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우정화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