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한메일 사고 일부 복구돼
입력 : 2008-07-22 21:47:33 수정 : 2011-06-15 18:56:52
[뉴스토마토 우정화기자]다른 사람의 이메일이 열리는 등 자사 한메일 서비스의 보안 사고를 낸 다음 측이 사태 수습에 나섰다.
 
22일 다음 관계자는 "현재 한메일 서비스가 일부 복구됐다" 며 "완전한 복구까지 긴 시간이 걸리지 않을 것" 이라고 말했다.
 
다음의 한메일 사고는 22일 오후 3시 40분께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메일 사용자가 자신의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입력하고 로그인을 누르면 다른 사람의 메일이 그대로 오픈되는 사고가 발생한 것이다.
 
이에 대해 다음 관계자는 "메일을 업그레이드 하는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했다고 알려지고 있는데 정확한 원인을 파악해 이른 시간 내에 복구할 수 있도록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보통 서비스 점검이나 업그레이드 작업은 늦은 밤이나 새벽 시간대에 이뤄지는 것이 보통인데 왜 평일 낮에 업그레이드를 할 수 밖에 없었냐는 질문에 다음 관계자는 "아직 구체적으로 밝힐 수 있는 원인은 아무 것도 없다" 며 즉답을 피했다.
 
더불어 일각에서 제기되는 다음의 '안전 불감증' 논란과 관련해 다음 관계자는 "사용자들에게 불편과 불안을 끼쳐드려 죄송할 따름" 이라며 "이번 사건을 계기로 다시 한 번 시스템을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뉴스토마토 우정화 기자 withyo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우정화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