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개정에 통합진보·네티즌 "새로 누리겠다고?"
한나라 당명 개정 불구, 온도차 '확연'
입력 : 2012-02-02 14:15:18 수정 : 2012-02-02 14:15:18
[뉴스토마토 박수현기자] 한나라당이 2일 새 당명을 '새누리'로 발표했다. 그런데 박근혜 비대위의 쇄신을 위한 이 '회심의 카드'는 정치권-네티즌의 생각과는 온도차를 보이고 있다.
 
천호선 통합진보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박 위원장이 '생각과 사람, 이름까지 바꾸면 완전히 새로운 당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했다는데 정말 사람이 바뀌었는지, 그리고 생각이 바뀌었는지 국민들은 의아스럽다고 고개를 저었다.
 
천 대변인은 "친이가 친박으로 바뀐다고 사람이 바뀌는 것이 아니며 표현을 바꾼다고 정책에 대한 생각과 소신이 바뀌는 것이 아니다"며 "당명을 바꾼다고 태생이 바뀌는 것이 아니다. 모든 혁신은 과거에 대한 진솔한 자기반성으로부터 출발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는 박 위원장이 한나라당의 책임있는 지도자로서 어떤 반성을 했는지 기억하지 못한다"면서 "자기반성 없는 혁신은 기만이다. 새로운 당명이 또 하나의 국민 기만이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꼬집었다.
 
한편 한나라당의 '새누리당' 개정 소식에 네티즌들은 SNS를 중심으로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문제는 따가운 시선과 함께인 점이다.
 
네티즌 'du****'은 "새새마음으로 다시 해 먹고 누리겠다는 새누리당, 그래 딱 좋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또 다른 네티즌 'gh********'은 "새누리당으로 4행시 지어 봅니다! [새]로 당명 바꾼다고 모를 줄 알아요? [누]릴거 다 누려가며 살아오신 분들이 [리]모델링을 할게 아니라... [당]자체를 해산하는게 더 나을 듯"이라고 비꼬는 모습이다.
 
이외에도 트위터에는 "철새들이 누리고, 밀실정치에 새로이 편입된 특권층들도 누리고, 소통없이 자기들만 누리고, 우리 같은 누리꾼들을 새(鳥)로 만드는 당은 아니길"(o_***), "'새누리당'이라고 쓰고 '한나라당'이라고 읽습니다"(lo******), "새누리당은 새로 누릴려고 국민을 더 이상 잡아먹지 말기를 바란다"(ju*****) 등의 부정적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수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