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성향 시민단체, "박근혜 사당화를 규탄한다"
"김종인, 이상돈 교체하고 공천위 재구성하라" 촉구
입력 : 2012-02-02 18:16:16 수정 : 2012-02-02 18:16:16
[뉴스토마토 박수현기자] 한나라당이 미래희망연대와 2일 합당을 선언하고 '새누리당'을 새 당명으로 확정하는 등 보수전선의 연합에 힘쓰고 있다. 그런데 보수성향 시민사회가 "박근혜 사당화를 규탄한다"며 한나라당을 공격, 난처하게 됐다. 
 
범시민사회단체연합(범사련)은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박근혜 비대위원장이 구성한 공천위가 밀실에서 이루어진 사당화 작업"이라며 "한나라당을 사당화 하고자 하는 사욕으로 인한 오류와 오만"이라고 맹비난했다.
 
이어 "보수 가치를 재정립하여 범우파 세력의 통합을 추구하라"면서 "비대위 김종인, 이상돈씨를 교체하고 공천위를 재구성하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시민사회단체가 정치적인 문제에 개입하는 것에 대한 깊은 논의가 있었으나 사안이 중대하고 시간이 급박해 나서지 않을 수 없었다"며 "차후 시민단체 본연의 과제를 가지고 여러분을 다시 뵙겠다"고 말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수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