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민주 한미FTA 입장 강력 비판
입력 : 2012-02-17 10:36:22 수정 : 2012-02-17 10:36:22
[뉴스토마토 이나연기자] 새누리당이 민주통합당의 한미FTA 입장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황우여 원내대표는 17일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통합당은 재집권하면 한미FTA를 폐기한다고 함으로써 과연 폐기 목적이 있는 것인지, 재집권을 위한 이야기인지 의문을 갖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황 원내대표는 "최근 고위당국자들이 말을 바꿔서 제재 협상론으로 바꾼다고 한다"며 "말바꾸기를 우리 당으로서 어떻게 대응해야할지, 나아가서 국민들은 정당 입장에 대해 어떻게 평가를 해야하는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주영 정책위의장은 "민주당은 과거 자신들의 말을 바꾸고 연일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피노키오처럼 코가 길어질지도 모르겠다"고 힐난했다. 
 
이 정책위의장은 "민주당은 자신들이 추진한 한미FTA와 새누리당이 추진한 FTA는 다르다고 주장하는데, 딱 하나 다르다"며 "그때는 민주당이 여당이었고 지금은 야당이라는 점 뿐"이라고 강조했다.
 
이명규 원내수석부대표는 "한명숙 대표가 국무총리를 할 때 한미FTA 구세주인 것처럼 이야기를 하다가 이제 정권을 잡으면 폐기하겠다고 하는 것은 책임있는 정치인의 자세가 아니다"고 꼬집었다.
 
구상찬 의원은 "민주당이 집권하면 한미FTA를 폐기하겠다고 주장하는데 농축산어업대책을 먼저 마련해야 하지 않겠냐"며 "필요한 대책은 강구하지 않으면서 공당으로 한심한 정당"이라고 비난했다.
 
황영철 대변인은 "초선의원인 저의 양심보다 못한 말바꾸기 행태가 계속되고 있다는 점에서 국민들이 그런 정치지도자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지 모르겠다"고 했다.
 
 뉴스토마토 이나연 기자 whitel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나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