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김용민 이어 北 미사일 카드 '만지작'
"야당들 국회 다수당 되면 우리나라 어떻게 되겠는가"
입력 : 2012-04-08 17:40:46 수정 : 2012-04-08 17:40:46
[뉴스토마토 박수현기자] 박근혜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은 4.11 총선을 사흘 앞둔 마지막 주말유세에서 '김용민 막말' 논란에 더해 '북한 미사일' 카드를 꺼내들었다. 북풍의 위력이 발휘될지 주목되는 부분이다.
 
박 위원장은 8일 "어제 확인된 바에 의하면 북한에서는 미사일 발사대에 로켓을 이미 장착을 했다고 한다"며 "이제 선거가 끝나면 곧바로 발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이어 "또 3차 핵실험도 하겠다고 위협을 하고 있다"면서 "지금 중국과 러시아가 한목소리로 이것을 규탄하고 있다. 야당들이 국회에서 다수당이 된다면 우리나라 어떻게 되겠는가"라고 질문을 던졌다.
 
아울러 "국회가 시작되자마자 온통 이념싸움, 정치싸움으로 나라를 혼란에 빠트리지 않겠는가"라며 "여러분, 이러한 거대 야당의 위험한 폭주를 누가 막을 수 있는가. 우리 여러분만이 막아주실 수가 있다. 여러분의 한표로 막아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지금 야당의 한 후보가 특정종교, 여성, 노인에 대해서 차마 입에 담지 못할 막말을 해서 문제가 되고 있다"고 민주당 김용민 노원갑 후보를 지목했다.
 
박 위원장은 "도대체 자라나는 우리 아이들이 무엇을 보고 자랄지, 또 우리 아이들에게 무엇을 가르치겠다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가 없다"면서 "야당이 생각하는 사회적 책임이라는 것이 도대체 무엇인가. 우리 교육을 이렇게 송두리째 마비시켜버리겠다는 작정인가. 이러한 세력이 국회에 들어오면 우리 정치, 어떻게 되겠는가. 여러분께서 막아 달라"고 재차 호소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수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