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文, 박근혜와 크게 다르지 않은 느낌"
"선두를 달리기 때문에 다른 주자들 요구 묵살하는 것 보니.."
입력 : 2012-07-17 10:09:19 수정 : 2012-07-17 10:10:16
[뉴스토마토 박수현기자] 김두관 전 경남지사는 17일 "아무래도 지금 선두를 달리기 때문에 다른 주자들의 요구를 묵살하는 것을 보면서 새누리당의 박근혜 전 대표하고 크게 다르지 않는 느낌이 들어서 좀 그렇다"고 문재인 민주통합당 상임고문에게 직격탄을 날렸다.
 
손학규·정세균 상임고문과 함께 결선투표제를 대선후보 경선룰로 도입하자는 입장인 김 전 지사는 이날 평화방송라디오 '열린세상 오늘'과의 인터뷰에서 "지금 룰은 특정 후보에게 매우 유리하게 되어 있다"고 지적했다.
 
김 전 지사는 "특정 연령과 특정 정파에 의해서 후보가 선출되는 것은 대선 본선에서의 경쟁력을 줄일 뿐만 아니라 국민적 동의를 얻어내기 힘들다"며 "완전국민경선제의 본래 취지는 민심이 왜곡되지 않고 그대로 반영되는 것인데 지금 경선기획단에서 준비한 부분은 민심과 당심이 100% 반영될 수 있는 구조가 아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룰은 가장 공정해야 되지 않냐"며 "저희들이 룰 문제를 제기하는 것은 유불리를 떠나서 현재 거론되고 있는 룰이 공정하지 못하고, 민심을 왜곡하고 있어서 정권교체를 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거듭 결선투표제 도입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많은 국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개방성, 당내 후보의 경쟁력을 키울 수 있는 역동성, 가장 중요한 공정성 등이 보장된다면 룰을 어떻게 최고위원회에서 최종적으로 결정하더라도 동의하고 함께 해야 된다는 입장을 기본적으로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아울러 "완전국민경선제는 동의하는데 그 경선제가 갖고 있는 여러 미비한 점들을 보완해 달라는 것"이라며 "룰에 대해서 선수가 관여하느냐, 이렇게 말씀하시지만 룰에 대해서는 누구에게나 공정하고 형평성을 갖고 있어야 되기 때문에 그런 점들을 지적한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수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