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오토넷과의 합병 중단기적으로 부담"
입력 : 2008-12-18 08:53:48 수정 : 2011-06-15 18:56:52
[뉴스토마토 이은혜기자]현대모비스의 오토넷과의 합병이 장기적으로는 장기적으로는 전장부품과 멀티미디어 사업 확대측면에서 긍정적이지만 단기적으로는 주가에 부담이 될 것이라는 의견이 나왔다.
 
박영호 대우증권 연구원은 18일 "주주들의 매수 청구 기간 내의 주가 추이가 부담수준을 결정하게 될 것" 이라며, "이 기간동안 시장의 약세 또는 기타 이유로 주가 하향세가 지속되다면 매수청구에 따른 현금 지출 부담은 최대 1조원 이상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현대모비스와 오토넷은 양사 합병에 따른 매수청구  대응 부담이 3000억원을 상회할 경우 합병 계약을 해지 하기로 한 상태다.
 
그러나 박 연구원은 "회사측의 의지로 볼 때 이를 상회하는 수천억원 이상의 매수청구 대응이 불가피한 경우에도 합병이 추진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박 연구원은 "만약 이런 합병 성사가 이루어 진다면 9월말 기준 1조274억원 규모의 현금성 자산 중 상당 부분이 지출되고 수백억원의 이자수입이 감소해 이자수지가 일정 폭 이상 악화될 수 있다"고 전했다.
 
또 글로벌 수요 위축세와 현대차 그룹의 중기 자동차 생산 전망 하향 조정 추세 등을 고려하면 "현대모비스, 현대오토넷 양사의 합병 후의 합병 전 대비 주당순익(EPS)희석 효과가 기존 예상(합병 전 대비 4.6%감소 추정)보다 커질 수 있다"고 조언했다.

뉴스토마토 이은혜 기자 ehl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이은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