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체들 "산업기능요원제 존속돼야"
중기중앙회 597개 지정업체 실태조사
입력 : 2009-02-22 12:00:00 수정 : 2011-06-15 18:56:52
[뉴스토마토 정지현 기자] 산업기능요원을 두고 있는 병역지정업체들은 압도적으로 이 제도가 존속돼야 한다고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중소기업중앙회가 597개 병역지정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해 발표한 '산업기능요원활용 실태조사' 결과를 보면, 조사업체의 94.3%가 산업기능요원제도는 지속적으로 존속돼야 한다고 응답했으며, 그 이유로 '구인난'(56.0%), '기술·기능인력 확보 어려움'(27.7%), '잦은 이직 등에 의한 고용불안'(11.9%) 등을 꼽았다.

산업기능요원제도가 축소 또는 폐지될 경우 대체인력 확보방안에 대해서는 '외국인근로자 대체'가 50.4%(301개), '신규직원 등 정규직 채용' 23.8%(142개), '파견근로자 등 비정규직 채용' 16.4%(98개), '설비자동화' 6.7%(40개), '사업장 해외이전'이 2.7%(16개)로 나타났다.

또 산업기능요원 중 의무 복무기간이 만료된 이후에도 계속 근무하고 있는 비율은 현역이 45.7%, 보충역이 30.0%로 지난 2006년 이후 급증하고 있으며, 업종별로는 현역의 경우 시멘트요업(64.5%), 철강(55.5%) 등의 순으로, 보충역의 경우 철강(47.5%), 화학(40.0%) 등의 순으로 높게 조사됐다.

아울러 사업장내에서 담당하고 있는 업무비중은 평균 14.7%로 나타나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으며, 특히 종업원 규모가 적은 기업에서의 업무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영지원 효과에 대해서는 조사업체의 95.2%가 "도움이 된다"고 응답했고, 경영지원 효과부문에 대해서는 '안정적 인력확보'(68.2%), '기술·기능인력 확보용이'(16.2%), '복무 후 채용가능'(7.9%), '인건비 절감'(5.8%) 등의 차례로 꼽았다.

조사업체의 98.2%가 "향후에도 산업기능요원을 활용할 계획이 있다"라고 응답했고, 올해도 산업기능요원 채용인원은 평균적으로 현역 2.5명, 보충역 3.0명으로 채용을 확대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업종별로는 현역의 경우 섬유(2.9명), 기계(2.8명) 등의 순으로, 보충역의 경우 전자(3.8명), 섬유(3.5명) 등의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뉴스토마토 정지현 기자 ilmare@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지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