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 경력자 치중 심해져…경력 5명에 신입 1명
지난 1분기 채용공고 83만건 중 25.4%
신입만 채용공고한 기업 5.5%에 불과
입력 : 2015-04-28 10:15:01 수정 : 2015-04-28 10:15:05
기업들이 경력자를 선호하는 경향이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은 지난 1분기(1~3월) 등록된 채용공고 83만752건 중 ‘경력’만 채용한 공고가 25.4%였다고 28일 밝혔다. ‘신입’만 채용한 공고는 5.5%였다.
 
‘경력’ 채용이 ‘신입’보다 4.6배 많았다. 경력만 채용한 공고와 신입만 채용한 공고수의 격차는 2013년 1분기 3.4배, 2014년 3.9배였다.
 
경력직만 채용한 비율이 가장 높았던 업종은 'IT·웹·통신'(37.9%, 중복등록)이었다. '건설업'(36.9%), '제조·화학'(35.6%), '미디어·디자인'(30.8%), '기관·협회'(29%) 등에서 경력 채용이 활발하게 진행됐다.
 
경력직만 뽑은 직종은 'IT·인터넷'이 절반 이상(52%, 중복등록)이었다. '디자인
(43.4%), '전문직'(33.7%), '건설'(33.5%), '경영·사무'(28%), '생산·제조'(27.9%), '미디어'(25.6%), '유통·무역'(24%) 등도 많았다.
 
신입만 채용한 비율이 높은 업종은 '건설업'(6.7%), '미디어·디자인'(6.6%), '제조·화학'(6.5%), '기관·협회'(5.4%), '판매·유통'(5.1%) 등이 있었다.
 
직종은 '생산·제조'가 6.5%로 가장 높았고, 뒤이어 '미디어'(6.2%), '건설'(6.1%), '디자인'(5.5%), '전문직'(5.3%), '유통·무역'(5.1%) 등의 순이었다.
 
채용공고에서 '경력무관'은 48%, '신입과 경력 모두' 채용한 공고는 21.1%였다.
 
 
공공기관 NCS 기반 능력중심 채용 설명회가 한국산업인력공단 주관으로 27일 전북 전주시 전북대학교 진수당에서 열린 가운데 참석자들이 유인물을 살펴보고 있다.(사진은 해당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음) / 사진 News1
 
 
김현우 기자(Dreamofan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현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