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업 구조조정은 살리려는게 아니라 죽이려는 것"
조선노연 "정부 일방적 구조조정 결사 반대"
입력 : 2016-05-19 15:11:09 수정 : 2016-05-19 15:11:09
[뉴스토마토 이보라기자] 조선업종 노조연대(조선노연)가 정부의 일방적인 구조조정에 반대하고 나섰다. 정부가 조선업을 정치적이고 재무적인 관점이 아닌 육성산업으로 바라보아야한다고 주장했다. 
 
조선업종 노조연대(조선노연)은 1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일방적인 구조조정에 반대의 뜻을 밝혔다. 사진/이보라 기자
 
조선노연은 1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동자들에게 책임을 전가시키는 일방적인 구조조정을 즉시 중단해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 최고 수준을 가진 한국 조선업이 일시적 위기를 겪는 것일 뿐 이러한 위기를 견딜 수 있는 제도와 정책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현시한 대우조선해양(042660) 노조위원장은 "정부가 조선업을 사양산업으로 몰 것이 아니라 육성산업 대상으로 변화·발전시켜야함에도 불구하고 일본 조선업계가 망했던 길로 내몰고 있다"며 "정부가 조선소를 쥐락펴락해서는 안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현 위원장은 "경영에 참석하지 않고 묵묵히 일만했던 죄가 구조조정으로 돌아왔다"며 "조선산업 발전과 구조조정을 막아내는 투쟁을 진행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구조조정이 진행되고 있는 현대중공업(009540)의 백형록 노조위원장은 "정부가 해양플랜트 악재를 통해 고용유연화 정책을 밀어붙이려한다"고 정부에 대해 비판했다. 이어 "조선업은 값싼 임금이 아닌 10~20년의 기술력이 축적됐을때 국가경제에 도움되고 수출 효자역할을 할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변성준 삼성중공업 노동자협의회 위원장은 "당분가의 일감도 있고, 기술력도 최고인 조선업이 일시적인 위기를 견딜 수 있도록 사회안전망 정비와 직종 전환교육 등 정부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이날 조선노연은 ▲부실경영 책임자 처벌 ▲조선산업 발전 위한 정부 정책 전환 ▲조선소 노동자 총고용 보장 및 사회 안전망 구축 ▲ 중형조선소 일방적인 매각 및 구조조정 중단 등을 요구했다. 조선노연은 지난해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성동조선해양 등이 금속노조와 함께 결정한 공동노조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이 끝난 뒤 백형록 노조위원장은 기자와 만나 "지금까지 현대중공업과 미포조선, 삼호중공업의 희망퇴직 신청자 수가 500명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이보라 기자 bora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보라

정확히, 잘 보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