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PS개발사 솔트랩, 케이큐브벤처스·SGI로부터 40억 투자 유치
지난해 10월이어 후속 투자 유치…총 60억원 투자금 확보
입력 : 2016-09-20 09:24:32 수정 : 2016-09-20 09:24:32
[뉴스토마토 정문경기자] 모바일 1인칭슈팅게임(FPS) 개발사 솔트랩이 케이큐브벤처스와 스마일게이트 인베스트먼트(SGI)로부터 총 40억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를 유치했다고 20일 밝혔다. 기존 투자사인 케이큐브벤처스가 30억 원을, 스마일게이트 인베스트먼트가 10억 원을 투자했다.
 
지난해 9월 설립된 솔트랩은 온라인FPS 대작 '아바', '메트로 컨플릭트'를 개발한 핵심 인력들로 구성된 모바일 게임사다. 지난해 10월 케이큐브벤처스에서 20억원의 투자를 받은데 이어 후속 투자를 유치했다. 이로써 총 60억 원의 투자금을 확보하게 됐다.
 
솔트랩 '뉴본'. 사진/케이큐브벤처스
 
이번 투자는 ‘제4호 카카오 성장나눔게임’ 펀드와 ‘애니팡미래콘텐츠투자조합’으로 진행됐다. 당대 최고 사양의 FPS 타이틀을 만들어 온 개발 역량과 기존 모바일 시장에 부재했던 하이엔드급 FPS를 타깃으로 하는 장르 선도성에 주목했다.
 
현재 솔트랩이 개발 중인 ‘뉴본’은 언리얼 엔진4 기반의 고사양 그래픽으로 구현한 액션 어드벤쳐 3인칭슈팅게임(TPS)다. 종말론적 미래 세계관을 바탕으로 한 정통 FPS 장르에 생존과 성장을 위한 역할수행게임(RPG) 요소를 가미해 몰입도를 높였다. 
 
설립 3개월만에 테스트 빌드를 완성했고, 지난 5월 카카오와 '카카오게임S’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 국내 정식 서비스까지 검증 테스트를 진행하며 개발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김세웅 솔트랩 대표는 “모바일 슈팅 장르에서의 새로운 시도로 선보이는 뉴본이 기존 모바일 FPS와 차별화되는 완성도와 독창적인 재미를 전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를 이끈 신민균 케이큐브벤처스 상무는 “10년 이상 언리얼 엔진 기반의 온라인 FPS 장르를 경험한 솔트랩은 국내 게임 개발 업계에서 독보적인 장르 전문성을 갖춘 팀”이라며 “개화하고 있는 모바일 FPS장르에서의 시장 기회와 언리얼 엔진 기반의 하이엔드 FPS를 모바일에서 구현할 수 있는 솔트랩의 장르 특화 역량이 이번 후속 투자의 이유”라고 밝혔다. 
 
정문경 기자 hm082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문경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