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만난 민주당 "신뢰 쌓은 관계"
민주노총 "한상균 위원장 석방 노력해달라"
입력 : 2018-01-18 19:45:53 수정 : 2018-01-18 19:45:53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원내 지도부가 ‘사회적 대타협’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18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을 찾은 민주당 원내지도부는 노동존중 사회를 위한 대타협과 대화를 이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는 이날 서울 중구 민주노총 교육원에서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을 비롯한 신임 민주노총 집행부와 ‘사회적대타협을 위한 현안경청간담회’를 가졌다.
 
민주당 측은 ‘관계’를 강조하며 다가갔지만 민주노총 측은 정부와 대화를 시작하려는 이때 휴일·연장노동수당 중복할증 폐지 법안 처리 등으로 판을 깨지 말아달라고 요청했다.
 
우 원내대표는 “저희는 여러 현장에서 만나기도 했고 함께 싸우기도 하면서 신뢰를 쌓아온 관계”라며 민주당과 민주노총 간 우호 관계에 초점을 맞췄다.
 
특히 민주노총을 향해 “과거 노사정위원회 역할에 대한 평가도 같이 해 가면서 새로운 사회적 대화를 논의할 기구를 만들어나가는 과정을 함께 해나가야 한다”고 제시했다.
 
우 원내대표는 “시간차, 온도차가 있을지 모르겠지만 정부·여당의 진정성을 믿고 사회적 대타협의 길을 함께 가겠다”며 지지를 당부했다.
 
하지만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정부와 조율이 쉽지 않은 휴일·연장노동수당 중복할증 폐지나 최저임금 산입 범위 등에 대해 “지난 박근혜 정권의 적폐 세력인 자유한국당과 함께 이것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서 많은 우려를 표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남북 간 평화 무드를 만드는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둔 이때 기존의 노·정관계가 파국이라는 것으로 불편한 그림이 나오지 않기를 진정 원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특히 수감 중인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과 관련해 “민주노총 역사상 최초로 직선제 선출됐던 한상균 위원장이 3년형을 받고 2년째 수감 중”이라며 “우 원내대표가 한 위원장의 석방을 위해 노력해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날 김 위원장은 “앞으로 이어질 개헌 국면에서 근로자라는 말보다는 노동자라는 말이 쓰였으면 한다”며 “노동이라는 표현이 헌법의 모든 법칙과 교과서에 들어갔으면 한다. 그런 내용으로 헌법이 개정됐으면 한다”는 생각도 전했다.
 
이날 김경자 민주노총 부위원장은 휴일·연장노동수당 중복할증 폐지 법안과 관련, “오늘 대화를 했는데 (법안을) 2월에 강행 처리하고 그러면 정말 곤란하다”고 주문하기도 했다.
 
서울 중구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대회의실에서 18일 열린 ‘민주노총-더불어민주당 간담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왼쪽 세 번째)와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오른쪽 세 번째)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