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환 첫 작품 'G7 씽큐'…AI 스마트폰의 시작
붐박스 스피커로 스마트폰이 울림통…"전작보다 높은 점수 주겠다"
입력 : 2018-05-03 17:04:21 수정 : 2018-05-03 17:04:21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LG전자가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 G7 씽큐를 3일 서울 용산에서 공개했다. 지난해 3월 G6 이후 1년2개월 만에 내놓는 후속작으로, 오는 18일 국내부터 출시된다. G7 씽큐는 LG전자가 지난해 말 MC사업본부 사령탑 교체라는 초강수 이후 첫 번째 전략 제품이어서 황정환 본부장(부사장)의 어깨도 부담스러워졌다. 황 본부장은 이날 "방탄소년단(BTS)이 진정성 있는 활동으로 팬들한테 인정받아 세계 1등이 된 것처럼 우리도 이 점을 강력하게 닮고 싶다"고 말했다.
 
G7 씽큐는 밝은 화면과 울림통이 커진 오디오 등 기본적인 기능의 사용성을 높이는 데 주력했다. OLED 대신 슈퍼 브라이트 디스플레이인 LCD 패널이 탑재됐지만 기존 스마트폰 대비 2배 이상 밝아졌고, 소비전력은 30% 줄였다. 스마트폰 자체가 스피커의 울림통 역할을 하는 신기술인 붐박스 스피커를 통해 기존 대비 2배 이상 풍부해진 중저음도 구현했다. 황 본부장은 직접 붐박스 스피커를 시연하며며 "고객들이 인정을 해야겠지만, 일단 전작 대비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고 말했다.
 
(왼쪽)황정환 LG전자 MC사업본부장이 3일 서울 용산에서 진행된 LG G7 씽큐 공개 간담회에서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오른쪽)G7 씽큐 전·후면 모습. 사진/LG전자
 
특히 LG전자가 집중하고 있는 인공지능(AI) 분야의 스마트폰 시작점이 될 수 있다고 자신했다. G7 씽큐의 AI 카메라는 피사체와 촬영환경을 스스로 인식해 최적의 화질을 추천해 주는 모드가 기존 8개에서 19개로 늘어났다. 집안 가전과 자동으로 연결하는 Q링크도 탑재해 편의성도 높였다. 구글 어시스턴트와 음성인식 Q보이스를 최대 5m 밖에서도 실행시킬 수 있는 원거리 음성인식 기능도 최초로 탑재했다.
 
황 본부장이 G7 씽큐에 거는 기대는 크다. 지난해 11월 취임 이후 개발에 매달려왔다. 그는 "1분기 손실을 줄여 실적이 상당 부분 개선되고 있다"며 "서둘러서 1~2분기 안에 흑자전환하려는 전략이 아니라, 시간이 걸리더라도 차근차근 체질을 바꿔나가다 보면 언젠가는 좋은 날이 올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일단 매출 기대치는 전작 대비 높게 잡았다. 황 본부장이 "G7 씽큐로 줄어든 1분기 매출이 (2분기에는) 어느 정도 회복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문제는 수익성이다. LG전자는 모바일 사업에서 지난 1분기까지 12분기 연속 적자를 냈다.
 
흥행의 변수로 작용할 가격에 대해서는 합리적인 수준을 강조했다. 황 본부장은 "좋은 가치를 값싼 가격에 제공하는 것이 가장 큰 핵심"이라며 "아주 낮추고 싶지만 고려할 부분이 많아 합리적으로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상규 LG전자 한국모바일그룹장은 "한국시장만 보면 정부의 가계통신비 등 정책 기조가 고려돼야 할 것"이라며 "소비자가 합리적으로 선택할 수 있도록 디스플레이 크기가 비슷한 대화면 모델들과 비교해 고민 중"이라고 부연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