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협회 “LG유플러스, 넷플릭스와 부당한 제휴” 비판
입력 : 2018-05-17 19:09:42 수정 : 2018-05-17 19:09:42
[뉴스토마토 안창현 기자] 한국방송협회는 17일 LG유플러스의 인터넷(IP)TV와 넷플릭스 간 제휴를 강하게 비판했다.
 
LG유플러스가 세계 최대 동영상서비스사업자인 넷플릭스와 제휴를 맺고 국내 콘텐츠사업자의 3분의 1도 안 되는 수준으로 수수료 계약을 맺으면서 미디어산업 생태계를 파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방송협회는 이날 성명서를 내고 “글로벌 미디어 공룡이라 불리는 넷플릭스가 국내 진출 이후 다양한 방법으로 미디어시장을 장악하고자 시도했지만, 지상파방송은 유료방송을 비롯한 미디어산업계와의 협력으로 상생의 미디어 생태계를 보호해왔다”고 전했다. 방송협회는 “하지만 최근 LG유플러스가 불합리한 조건으로 넷플릭스와 제휴하면서 지금까지의 미디어산업 생태계 보호를 위한 노력들이 물거품이 될 위기”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동안 애써 구축한 고도화된 국내 통신 인프라를 헐값에 내주면서 국내 콘텐츠 유통질서를 교란하고 미디어산업의 생태계를 피폐하게 만들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6년 만에 주문형 비디오(VOD) 시장의 90%를 해외 기업에 내준 영국이 대표적인 사례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방송협회는 “국내 미디어산업 붕괴는 방송콘텐츠사업자의 수익성 악화를 불러와 투자 감소와 질 낮은 콘텐츠의 양산으로 이어진다”며 “그 피해는 고스란히 소비자에게 전가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와 관련해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과 조치를 촉구했다.
 
한편, LG유플러스 관계자는 “넷플릭스와의 제휴는 현재 논의 중으로 아직 결정된 것이 없다”며 “방송협회에서 지적한 내용에 대해서는 잘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속도·용량 걱정없는 데이터 요금제 고객을 대상으로 넷플릭스 콘텐츠 3개월 이용권을 제공하는 프로모션을 6월말까지 진행한다. 사진/LG유플러스
 
안창현 기자 cha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안창현

산업1부에서 ICT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