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까지 마이데이터 10개 분야로 확대
입력 : 2018-06-26 16:00:00 수정 : 2018-06-26 16:00:00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정부가 자신의 정보를 활용하는 '마이데이터' 사업을 오는 2022년까지 10개 분야 이상으로 확대한다.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는 26일 제7차 회의를 열고 마이데이터 사업 확대 방안을 중심으로 한 '데이터산업 활성화 전략'을 심의·의결했다. 마이데이터 사업은 정보 주체가 기관이나 기업으로부터 자신의 정보를 직접 받아 이용하거나, 제3자에게 제공하는 것을 말한다. 이재형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융합신산업과장은 지난 25일 브리핑에서 "개인정보 관련 법 개정 없이 시행 가능하며, 비식별조치 시 데이터 활용 가치가 낮아지는 한계도 극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과기정통부
 
현재 의료·금융·통신 분야에서 마이데이터 시범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자신의 건강검진 결과를 애플리케이션으로 받아 건강 관리 서비스를 이용하는 방식이다. 계좌나 카드 내역 등을 제공받아 자산을 한 번에 조회하거나 맞춤형 상품을 추천받는 것도 가능하다. 4차위는 3개 분야에서 시행 중인 마이데이터 사업을 2022년까지 10개 이상의 분야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이 과장은 "정보 주체인 개인의 권한을 인정하고 데이터 활용도를 높이자는 취지"라며 "시범사업을 통해 마이데이터 사업에 대한 국민과 기업의 인식을 확산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마이데이터 사업은 미국·영국·스웨덴 등에서도 진행 중이다.
 
정부는 2019년에 데이터 안심존도 구축한다. 데이터 안심존은 원격으로 분석 시스템에 접속해 데이터를 분석할 수 있는 가상의 PC환경과 소프트웨어 툴을 제공하는 것을 말한다. 날씨·지도·기업정보 등을 보유한 기업들이 협력해 데이터를 공유·판매하는 데이터 거래소를 설립하는 경우, 정부가 초기 단계에 데이터 가공과 오픈소스 분석 소프트웨어 등을 지원한다. 또 공공기관이 보유한 데이터를 전수 조사해 데이터 현황을 보여주는 국가데이터맵도 올해 말을 목표로 구축된다. 
 
정부는 향후 5년간 5만명의 데이터 전문인력을 양성한다. 빅데이터 전문교육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대학의 연구센터 운영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 과장은 "데이터산업의 활성화로 2022년까지 국내 데이터 시장은 10조원 이상의 규모로 성장하고 전문인력은 15만명 수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