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 2분기 영업이익 74억…전년비 26.6% 증가
컨슈머헬스케어 성장폭 실적 견인…전문약, 약가 인하 속 선방
입력 : 2018-07-24 16:52:43 수정 : 2018-07-24 16:52:43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일동제약이 2분기 외형과 수익성 모두 양호한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24일 일동제약은 연결기준 매출액 1256억원, 영업이익 74억원의 2분기 잠정실적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11.7%, 26.6% 증가한 수치다. 
 
사업별로는 일반의약품을 비롯한 컨슈머헬스케어 부문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20% 이상 늘었고, 전문의약품 부문의 매출액 역시 약가 인하 반영에도 불구, 소폭 증가하는 데 성공했다.
 
일동제약 관계자는 "전문의약품과 일반의약품, 컨슈머헬스케어 부문 모두 최근 5년 새 도입 또는 출시한 제품들의 매출 확대가 가시화되면서 성장을 뒷받침했다"고 설명했다.
 
일동제약은 수익성 향상으로 확보한 비용을 신약 개발 등 연구개발(R&D) 활동에 적극 투입한다는 방침이다. 일동제약은 현재 표적항암제 'IDX-1197'을 비롯해 황반변성치료제 바이오베터 'IDB0062', 항체치료제 바이오베터 'IDB0076' 등의 신약과 프로바이오틱스 및 마이크로바이옴 연구 등 유망 신약 파이프라인의 개발 진행 상황을 진행 중이다.
 
이밖에 건강기능식품, 화장품, 의료기기 등 컨슈머헬스케어 분야의 브랜드 강화와 함께 신규 사업 발굴 등 수익원 확보에도 역량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