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지엠코리아 등 2개 차종 2833대 리콜
입력 : 2018-07-25 06:00:00 수정 : 2018-07-25 06:00:00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국토교통부는 25일 2개 업체에서 제작 또는 수입해 판매한 지동차 총 2개 차종 2833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한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에서 제작·판매한 쏘나타(LF) 1604대는 동승자석 승객감지 장치의 프로그램 오류로 동승자석에 유아용 카시트를 장착하더라도 성인이 탑승한 것으로 잘못 인식해 사고발생 시 에어백이 전개돼 탑승한 유아가 다칠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 차량은 오는 27일부터 현대차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프로그램 업데이트)를 받을 수 있다.
 
리콜 대상 이미지. 사진/국토교통부
 
 
지엠코리아에서 수입해 판매한 캐딜락 CT6 1229대는 뒷자석 유아용 카시트 고정 장치가 규정 지름(6mm)을 초과해 자동차 안전기준을 위반했으며, 국토부는 지엠코리아에 해당 자동차 매출액의 1000분의 1에 해당하는 과징금을 부과할 예정이다.
 
해당 차량은 25일부터 지엠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점검 후 수리)를 받을 수 있다.
 
이번 리콜과 관련해 해당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된다. 리콜 시행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