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심리 이어 기업 체감경기도 '꽁꽁'
18개월만에 최저치 기록…제조업·비제조업 모두 하락
입력 : 2018-08-30 15:21:04 수정 : 2018-08-30 15:21:04
[뉴스토마토 이해곤 기자] 소비심리지수에 이어 기업체감경기지수도 18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하는 등 꽁꽁 얼어붙었다.
 
한국은행이 30일 발표한 '2018년 8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 및 경제심리지수(ESI)'에 따르면 전체 산업의 업황 BSI는 74로 한 달 전보다 1포인트 하락했다. 이는 지난해 2월 74를 기록한 이후 18개월만에 가장 낮다. 이번 달 소비자심리지수(CCSI)가 17개월 만에 가장 악화한 데 이어 기업 체감경기도 같은 양상이다. BSI는 기업이 느끼는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지표로, 기준치인 100을 밑돌면 경기를 비관하는 기업이 많다는 뜻이고, 100이상이면 그 반대다.
자료/한국은행
 
업종별로는 제조업 업황 BSI가 73으로 지난달보다 1포인트 떨어졌다. 스마트폰 판매 부진으로 전자영상통신장비가 4포인트 떨어진 81을, 1차 금속 업황이 5포인트 낮아진 64르 기록했다. 미국·유럽연합(EU)의 수입 규제 조치 영향도 일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비제조업 업황 BSI는 2포인트 하락한 74를 나타냈다. 도소매업은 4포인트 하락한 70, 도소매업과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도 각각 4포인트, 7포인트 떨어졌다. 다만 운수창고업은 휴가철 여행수요 증가로 6포인트 상승했다.
 
한은 관계자는 "도소매업은 소비심리 부진 및 경쟁 심화 등의 영향을 받았고, 전문과학기술서비스는 사회간접투자(SOC) 등 건설투자 감소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기업들의 경기 전망은 개선됐다. 다음 달 전체 산업의 업황전망 BSI는 3개월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지난달 73에서 77로 전달보다 4포인트 상승했다.
 
업종별로 제조업 업황전망 BSI는 4포인트 오른 77, 비제조업 업황전망 BSI도 3포인트 상승한 77을 기록했다. 제조업은 개별소비세 인하 정책과 신차 출시 기대감 등으로 자동차 업황전망 BSI가 66으로 4포인트 올랐다. 비제조업 업황전망 BSI에서는 건설업이 10포인트 오른 78로 전체 상승세를 이끌었다. 또 개소세 인하, 신규 스마트폰 출시로 도소매업 전망도 6포인트 상승한 77로 집계됐다.
 
이해곤 기자 pinvol197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해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