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도 부진…3분기 매출·영업이익 동반 하락
영업이익률 5.5%…전년비 0.7%포인트 하락
입력 : 2018-10-26 16:01:04 수정 : 2018-10-26 16:14:03
[뉴스토마토 황세준 기자] 현대모비스마저 부진했다. 현대차, 기아차에 이어 모비스마저 시장 기대치에 못 미치는 3분기 실적을 내놨다. 
 
현대모비스는 26일 3분기 매출액 8조4273억원, 영업이익 4622억원, 당기순이익 4497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3.9%, 영업이익은 15.1%, 당기순이익 6.8% 감소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률은 0.7%포인트 하락한 5.5%로 집계됐다.
 
3분기 누적(1~9월) 실적은 매출 25조5052억원, 영업이익 1조4433억원, 당기순이익 1조4684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각각 3.1%, 15.4%, 14.9% 줄었다.
 
자율주행용 첨단 조향장치. 그래픽/현대모비스
 
회사 측에 따르면 완성차 생산물량이 줄고 북미 오하이오공장이 후속차종 생산 준비를 위해 일시적 생산 중단에 들어가면서 매출이 줄었다. 또 글로벌 환율 하락과 에어백 제어기(ACU) 리콜에 대한 충당부채 설정 등에 의한 판매보증비 상승이 수익성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 
 
다만, 핵심 부품의 3분기 누적 매출은 5조1989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1% 증가했고 전동화 부문 누적 매출은 1조928억원으로 30.9% 늘어나며 3분기 만에 지난해 연간 실적을 달성했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핵심부품과 전동화 부문의 실적은 성장했다"며 "4분기에는 완성차 신차 출시 효과 등으로 수익성 개선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레이더 등 독자개발한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센서를 비롯한 고부가가치 핵심부품 수주에 한층 더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황세준 기자 hsj121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황세준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