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중국 칭화연구원과 수소에너지 펀드 조성
1134억원 규모 자금 혁신 스타트업에 투자
입력 : 2018-10-29 14:07:38 수정 : 2018-10-29 14:07:57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현대자동차는 중국 칭화대 베이징칭화공업개발연구원(이하 칭화연구원)과 공동으로 '수소에너지 펀드(Hydrogen Energy Fund)'를 설립해 수소산업 밸류체인 내 혁신 스타트업에 투자키로 했다고 29일 전했다. 
 
수소에너지 펀드는 현대차와 칭화연구원 산하 전문 투자기관인 일드캐피탈(Yield Capital)이 공동으로 투자금을 조달하고 관리한다. 아시아, 유럽, 북미의 유력 벤처 캐피탈도 투자자로 참여할 예정이며, 펀드 규모는 총 1억달러(악 1134억원)를 목표로 추진한다.
 
현대차와 칭화연구원, 일드캐피탈은 그동안 축적해온 수소전기차의 기술력과 수소산업에 대한 풍부한 전문성 등을 적극 활용하고 미래 성장성에 대한 면밀한 분석을 바탕으로 투자 대상을 결정할 방침이다.
 
주요 투자 대상은 한국과 중국 등의 수소산업 관련 제반 인프라와 수소 부문 핵심 기술 리더십을 보유한 스타트업이다. 단순 지분 투자를 넘어, 양측이 운영 중인 스타트업 인큐베이팅 및 기업 투자 전략 하에 체계적인 지원도 제공한다. 
 
왼쪽부터 황윤성 현대차 오픈이노베이션사업실 이사, 주더취엔 칭화연구원 교수. 사진/현대차
 
투자 자문 역할에는 김세훈 현대·기아차 연료전지사업부장(상무)과 중국 신재생에너지 부문 핵심 역할을 맡고 있는 '중국 전기차 100인회'의 장용웨이 사무총장이 참여한다. 수소에너지 펀드는 양국의 수소 관련 혁신 기술개발 역량을 한층 강화하고 궁극의 미래 에너지로 평가되는 수소를 기반으로 한 '수소경제사회'를 견인하는 핵심 역할을 수행한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최근 칭화대에서 왕수복 현대차그룹 중국지주사 부사장과 스종카이 칭화대 당부서기, 진친시엔 칭화연구원 부위원장, 장용웨이 사무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수소 에너지 전략 협업 MOU'를 체결한 바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중국에서 수소전기차 사업을 시작할 경우 이번 MOU를 통해 구축된 협업기반을 적극 활용할 수 있게 된다"면서 "특히 중국 수소 생태계를 주도하고 있는 핵심 기관과의 강력한 파트너십을 통해 수소산업의 핵심 플레이어로 입지를 더욱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한편, 칭화연구원은 중국 최고 명문대학인 칭화대의 산하기관으로 베이징시와 칭화대가 5:5로 지분을 투자해 설립됐다.
 
칭화연구원은 중국 정부를 비롯해 학계, 산업계 전반에 광범위한 영향력을 갖고 있으며, 특히 혁신기술을 바탕으로 한 중국의 첨단기술 산업화를 주도하는 연구기관으로 평가된다. 또한 칭화연구원의 주도로 2014년 설립된 일드캐피탈은 중국 내 수소에너지 분야에 대한 우수한 투자능력과 풍부한 자원을 보유하고 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