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유총 "'박용진 3법' 반대…집단폐원 불사"
광화문 광장에 1만5천명 집회…국공립과 동일 지원금 요구
입력 : 2018-11-29 17:48:12 수정 : 2018-11-29 17:48:12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사립유치원 단체인 한국유치원총연합회가 일명 '박용진 3법'을 악법으로 규정하고, 사립유치원의 의견을 입법에 반영하지 않으면 집단 폐원하겠다고 선언했다.
 
한유총 비상대책위원회는 29일 사립유치원 관계자 1만5000명(주최측 추산·경찰추산 3000명)이 모인 가운데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전국 사립유치원 원장·설립자·학부모 대표 총궐기 대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사립유치원 관계자들은 정부의 유치원 공공성 강화 정책과 국공립 유치원 확대가 사립유치원을 고사시키고, 학부모의 선택권을 박탈한다고 주장했다.
 
이덕선 비대위원장은 "유치원 지원금에 있어 국공립 98만원, 사립 29만원은 명백한 차별"이라며 "이를 해결하지 않은 채 (국가) 회계를 강제하고 처벌만 강화하는 '박용진 3법'은 악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유총 지회장들도 성명을 내고 "우리는 즉시 협상단을 구성해 정부와 국회에게 요구를 전달하겠다"며 "만일 유치원 의견이 반영되지 않은 채 '박용진 3법'이 통과되면, 모든 사립유치원은 즉각 폐원에 임할 것"이라고 외쳤다. 뒤이어 지회장들과 궐기 대회 참석자들은 유치원 인가증을 찢는 퍼모먼스를 벌였다.
 
이날 발언대에는 한유총을 옹호하는 학부모와 유치원 교사도 올라왔다. 유나경 사립유치원 학부모 대표는 "우리 아이가 다니는 유치원이 비리 유치원은 아닌지, 휴원·폐원하는게 아닌지 매일매일 걱정과 불안으로 하루하루 보내고 있다"며 "유치원 원장을 겁박하지 말고 이제는 정치인도 교육부도 빠져라, 내 아이 교육은 내가 선택하겠다"고 발언했다.
 
돌샘유치원의 한 교사도 "유치원 원장이 되려 했으나, '비리 원장'으로 낙인 찍히는 게 미래 모습이 될까봐 답답하다"며 "저희 삶의 터전을 지켜달라"고 말했다.
 
또 '박용진 3법'에 반대하는 자유한국당 역시 현장발언을 통해 한유총 측의 주장을 반영할 뜻을 보였다. 한국당 이완영 의원은 "한국당에서 유치원은 유치원대로 학부모는 학부모대로 안심할 수 있는 법안 준비하고 있다"며 "내일이나 모레에 공개된다"고 말했다.
 
사립유치원 관계자들이 29일 한국유치원총연합회가 연 ‘전국 사립유치원 원장·설립자·학부모 대표 총궐기 대회’에서 유치원 인가증을 찢고 있다. 사진/신태현 기자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