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총리 "한유총, 위법행위 수사의뢰"
사립유치원 집단폐원 대비…국공립 버스 운영 등 서비스 확대도 실시
입력 : 2018-11-30 17:43:55 수정 : 2018-11-30 17:43:55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정부가 사립유치원 투명성 강화 정책에 반대하는 사립유치원 단체의 불법 행위를 수사의뢰하고, 폐원에 대비해 긴급 국공립 단설유치원을 확보하는 등 강경대응에 나선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30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사립유치원 집단 폐원에 대한 범정부 대응방침 정부 합동 브리핑'에서 "어제 한국유치원총연합회가 실시한 집회에 학부모 강제동원 등 불법 행위가 있었는지 여부를 살피고, 확인되는 즉시 수사의뢰하겠다"고 말했다.
 
브리핑에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심보균 행정안전부 차관,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조희연 서울특별시교육감, 윤준병 서울시 행정1부시장도 참석했다.
 
유 부총리는 "한유총의 집단폐원 통지는 사립유치원의 사적 이익을 보장받기 위해 전국 유아 대상 학부모를 협박한 것"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