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임직원 헌혈증 2000매 소아암 환우에 전달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전달…누적 기부 헌혈증 8000매 넘어
입력 : 2018-12-12 15:38:32 수정 : 2018-12-12 15:38:32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GC녹십자는 지난 11일 소아암 백혈병 어린이 돕기의 일환으로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헌혈증 2000매를 전달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에 기부한 헌혈증은 GC녹십자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헌혈에 참여해 모아진 것으로 전국의 가정형편이 어려운 소아암 백혈병 환우에게 우선적으로 쓰일 예정이다.
 
헌혈증은 수혈에 드는 비용 중 건강보험재정으로 처리되지 않는 자기부담금 일부를 공제해주기 때문에 많은 양의 수혈을 필요로 하는 중증 환우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다. GC녹십자는 최근까지 총 8000매가 넘는 헌혈증을 병원 및 소아암 환우 지원 단체 등에 기부했다.
 
김재왕 GC녹십자 GH본부장은 "이번 기부는 생명을 살리는 데 도움을 주고자 하는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가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작은 나눔이 모여 소아암을 겪는 환우들에게 큰 힘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GC녹십자는 매년 전국 사업장에서 총 12회의 '사랑의 헌혈' 행사를 실시하고 있다. GC녹십자의 사랑의 헌혈은 지난 1992년 첫 정기 행사 이후 누적 참여자가 1만 5000여명에 달하며, 제약 기업 중 최다 인원이 동참하고 있는 헌혈 행사다.
 
GC녹십자는 지난 11일 소아암 백혈병 어린이 돕기의 일환으로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헌혈증 2000매를 전달했다. 사진/GC녹십자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