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업계 뿔났다…10만 택시종사자 국회 앞으로
"카풀, 공유경제 아닌 약탈경제…청와대 나서라"
카풀 업계, 집회날 마케팅 총공세
입력 : 2018-12-20 16:43:53 수정 : 2018-12-20 16:43:53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택시업계 종사자들이 국회 앞에 모여 정치권을 향해 카풀 반대 집회를 열었다. 비대위는 이번 집회에 약 10만여명의 택시 종사자가 모인 것으로 추산했다. 카풀 업계는 같은 날 카풀 마케팅 공세를 펼치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20일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 앞에서 열린 '제3차 택시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에서 택시기사들이 상여와 각 지부 깃발을 들고 입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10만여 택시 종사자 운집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등 4개 택시단체로 구성된 택시 비상대책위원회는 20일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 앞에서 '제3차 택시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를 열었다. 박권수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회장은 14시부터 시작한 집회 단상에 올라 "카카오 카풀은 공유 경제가 아닌 대기업 약탈 경제"라며 "정부와 국회는 실현 불가능한 해결책으로 100만 택시 종사자를 분열시키는 행위를 그만하라"고 외쳤다. 국회 앞에 모인 택시 종사자들은 "불법 카풀 비호하는 청와대는 각성하라", "불법 카풀 근거 여객법 81조, 즉각 삭제하라" 등 구호를 따라 외치며 카풀 반대 의사를 강하게 표현했다.
 
집회는 카풀 반대를 주장하며 분신 사망한 택시 운전사 고(故) 최모씨의 명복을 비는 순서로 시작했다. 묵념을 시작으로 참가자 소개, 구호 제창 등에 이어 최모씨의 운구 행렬이 이어졌다. 최모씨는 카풀 반대와 택시 운전사 처우 개선 등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지난 10일 국회 앞에서 분신 사망했다. 카카오모빌리티의 카풀 시범 서비스가 시작된 지 사흘 만에 일어난 일이다. 이 사태는 카카오의 카풀 정식 서비스 연기로 이어졌다. 인천에서 온 택시기사 정영민(가명·68세)씨는 "카카오 택시콜 앱은 진작에 지웠다"며 "앉아있을 수만은 없어 1차 집회부터 참석 중"이라고 말했다.
 
정치권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전현희 의원,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 민주평화당 정동영 의원 등이 참석했다. 전 의원은 전날 발표한 택시 4단체의 사회적 대타협 기구 참여를 설명하며 "택시산업의 생존권이 침해받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카풀·택시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이기도 한 전 의원이 입을 떼자 택시 종사자들은 "물러나라", "내려가라"라고 외치며 야유와 욕설을 보냈다. 반면 야당 의원들이 등장하자 환호를 보내며 정치권이 나설 것을 촉구했다. 한국당 나경원 의원은 "택시 노동자와 논의 없는 일방적 카풀 정책은 잘못됐다"며 "한국당은 택시 노동자의 목소리를 담아 상생할 수 있는 카풀을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결의대회는 비대위가 개최한 3번째 대규모 집회다. 지난 19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강신표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위원장은 이날 집회에 전국 택시 종사자 10만여명의 참석을 예상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기준 전국 택시 운행률은 어제의 60% 수준이고 집회 시간이 되면서 수도권 중심으로 운행률이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집회 전날 개인택시 운전자에게 본부장 명의의 공지사항으로 '12월20일 00시~24시까지 택시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로 택시 운행을 전면 중단합니다'라는 안내가 나가기도 했다. 앞서 지난 10월 광화문 1차 집회와 11월 여의도 2차 집회에는 각각 7만·4만명의 택시업계 종사자가 모인 것으로 추산됐다.
 
여의도 집회 후 택시 종사자들은 국회를 출발해 마포대교를 건너 서울시 마포구 베스트웨스턴프리미어 가든호텔을 향하는 행진을 시작했다. 집회 이후 택시 비대위는 국회 앞에 마련된 최모씨 분향소를 옮길 장소와 향후 집회 계획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20일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 앞에서 열린 '제3차 택시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 . 사진/김동현 기자
 
카풀업계 마케팅 공세 시작
 
카풀 업계는 택시업계 집회가 열린 이날 카풀 마케팅을 강화했다. 업계는 카풀 이벤트를 실시한 배경으로 택시 집회로 인한 비상이동 대책 마련을 꼽았다. 카풀 1위 업체 풀러스는 20일부터 21일까지 무료로 카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이벤트를 진행했다. 다음달 말까지는 거리·시간에 관계없이 연결비용 2000원만 내면 카풀을 이용할 수 있게 했다. 카카오모빌리티 역시 이달 말까지 카풀 1회 무료 쿠폰을 이용자에게 제공한다. 다만 이날 예정됐던 카풀 드라이버(크루) '최대 1만 포인트 지급' 이벤트는 취소했다. 쏘카는 쏘카 차량을 87% 할인된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는 이벤트를 21일까지 진행한다. 한 업계 관계자는 "택시업계의 카풀 반대 집회가 오히려 카풀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모았다"며 "택시업계 입장에서는 역효과"라고 말했다.
 
풀러스는 20일부터 21일까지 무료로 카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풀러스투게더 무상카풀나눔 이벤트'를 진행했다. 사진/풀러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