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수입차 역대 최다판매…벤츠 7만대 돌파
입력 : 2019-01-04 10:12:42 수정 : 2019-01-04 10:12:42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지난해 수입차 판매대수가 26만대를 넘어서면서 역대 최다 기록을 수립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7만대를 돌파했고 아우디와 폭스바겐도 국내 시장에 성공적으로 복귀했다. 
 
4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지난해 수입차 연간 판매대수는 전년(23만3088대) 대비 11.8% 증가한 26만705대로 집계됐다. 기존 최다판매 기록인 2015년 24만3900대를 뛰어넘었다. 
 
지난해에는 벤츠의 질주가 돋보였다. 지난해 7만798대로 7만대를 넘겼으며, 점유율은 27.2%를 기록했다. BMW는 작년 하반기 차량화재 사고 여파로 전년(5만9624대)보다 15.3% 감소한 5만524대로 집계됐다. 2017년에는 벤츠와 BMW의 연간 판매량 차이는 9000대 수준이었지만 지난해는 2만여대로 크게 벌어졌다. 
 
지난해 수입차 판매대수는 26만705대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으며, 벤츠는 7만대를 돌파했다. 사진/벤츠코리아
 
토요타(1만6774대), 폭스바겐(1만5390대), 렉서스(1만3440대), 아우디(1만2450대), 랜드로버(1만1772대) 등도 연간 판매 1만대가 넘었다. 특히 토요타는 전년보다 43.4%, 렉서스는 5.8% 증가하면서 합산 실적은 2017년 2만4301대에서 2018년 3만114대로 증가했다. 폭스바겐과 아우디도 디젤게이트로 인해 국내 시장에서 2년간 공백기를 갖고 지난해 초 복귀했던 점을 감안하면 선전했다는 평가다. 
 
2018년 베스트셀링카 순위에서는 벤츠의 'E 300 4MATIC'이 9141대로 1위에 올랐다. 렉서스 'ES300h'(8803대), 벤츠 'E 300'(8726대), BMW '520d'(7696대), 벤츠 'E 200'(7195대)가 그 뒤를 이었다.  
 
윤대성 KAIDA 부회장은 "2018년 수입차 시장은 아우디와 폭스바겐의 판매재개에 힘입어 2017년 대비 증가했다"고 말했다. 
 
2018 베스트셀링카는 벤츠의 'E 300 4MATIC'이 차지했다. 사진/벤츠코리아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