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소기업 동반 해외진출 늘어
2017년 666억원으로 전년비 1.8배 증가…"대기업 참여 높일 인센티브 필요"
입력 : 2019-01-13 00:00:00 수정 : 2019-01-13 00:00:00
[뉴스토마토 최원석 기자]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협력해 동반으로 해외진출한 실적이 2년만에 1.8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올해 예산을 늘려 대·중소기업 동반 해외진출 지원에 적극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13일 중소벤처기업부와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에 따르면 '대·중소기업 동반진출 지원사업'의 수혜를 입은 중소기업은 2016년 1386개, 2017년 1250개다. 수출실적은 2016년 369억6000만원에서 2017년 666억4000만원으로 약 300억원 증가했다. 
 
대·중소기업 동반진출 지원사업은 대기업의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해 중소기업의 해외판로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대기업, 공공기관, 중견기업 등 주관기업과 중소기업을 매칭해 해외 동반진출 컨소시엄을 구성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해외진출 노하우가 부족한 중소기업에 사업 참여 기회를 제공하면서 구체적 효과를 거두고 있다. 
 
정부는 대·중소기업 동반진출 지원사업을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대기업의 축적된 경험과 정보를 공유함으로써 중소기업의 해외진출 활로 모색을 꾀한다는 의도다. 관련 예산도 2016년 60억원, 2017년 61억2500만원, 2018년 78억7500만원, 2019년 115억7500만원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올해는 더 많은 사업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한류 문화행사와 연계한 수출상담회를 추진할 계획이다. 해외홈쇼핑 방송 활용 및 시장개척단 파견도 진행한다. 해외진출에 성공한 중소기업의 현지화·안정화 등 내실화를 위한 방안도 계획하고 있다. 
 
다만 대·중소기업 동반진출 지원사업을 보다 활성화하기 위해선 대기업에게도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방안이 검토돼야 한다는 의견도 나온다. 현재 동반성장지수 가점의 이점밖에 없어 참여 동기가 낮다는 지적이다. 
 
이에 대해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관계자는 "중소기업이 판로개척을 통해 안정적인 수익창출 및 기술개발을 할 수 있고, 대기업도 우수제품을 공급받는 선순환 효과의 성과를 보이는 동반성장하는 관계"라며 "대기업은 동반성장지수, 공공기관 평가 등의 가점이 있지만 협력 중소기업의 경쟁력이 확보될 경우 장기적으로는 전체 네트워크상에 있는 기업의 이익으로 전환된다고 본다"고 말했다. 
 
지난해 12월 열린 '2018 재외공관장-기업인 상담회'에서 해외진출을 모색하려는 중소기업 관계자들이 바이어들과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원석 기자 soulch3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원석

국내 최고 제약 바이오 전문 기자 되는 그날까지 최선을!!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