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코스닥 불성실공시법인 101곳 달해…전년비 42% 급증
전체 공시건수 증가에도 실적 알리는 '공정공시'는 6.3% 감소
입력 : 2019-01-13 12:00:00 수정 : 2019-01-13 12:00:00
[뉴스토마토 심수진 기자] 지난해 코스닥 시장의 불성실공시법인 지정 건수가 101곳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규 상장기업이 늘면서 코스닥 시장 규모는 확대됐지만, 공시위반 건수도 증가한 셈이다. 코스닥 시장 전체 공시 건수는 전년대비 증가했으나 실적정보를 알리는 공정공시 건수는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1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해 코스닥 상장법인의 불성실공시법인 지정 건수는 101건으로, 전년대비 42.3% 늘어났다. 코스닥 상장법인의 불성실공시법인 지정 건수는 2014년 48건에서 2015년 53건, 2016년 72건으로 증가세를 보이다 2017년 71건으로 소폭 줄었으나 다시 급증한 것이다. 
 
이는 신규상장기업이 지속적으로 증가한 것과 경기둔화, 일부 한계기업의 불성실공시 반복이 증가 원인이라는 분석이다. 코스닥 상장법인은 2014년 1061사에서 지난해 1323사로 증가했다. 
 
불성실공시 유형으로는 공시번복이 48건, 공시불이행이 47건에 달했고, 공시변경은 6건이었다. 이 중 타법인주식 취득·처분 관련 공시 위반이 18건으로 가장 많았고 최대주주·경영권 변동 관련 공시가 15건, 유상증자 관련 공시가 15건이었다. 타법인주식 취득·처분 관련 공시의 경우 전년 대비 12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한국거래소
 
지난해 코스닥 상장법인의 전체 공시 건수는 2만918건으로 전년 대비 6.9% 늘었다. 다만 의무적으로 공시해야 하는 '수시공시'는 늘어난 반면, 상장법인이 자율적으로 이행하는 '자율공시'와 실적 관련 정보가 담긴 '공정공시' 수는 감소했다. 
 
지난해 코스닥 수시공시는 1만6629건으로 전년 대비 10.0% 늘었다. 코스닥시장의 투자 활성화에 따라 자금조달 및 사업확대 관련 공시가 늘었다는 분석이다. 증자·감자 공시는 1257건으로 전년보다 17.7% 증가했고, 주식관련사채 발행 공시는 1313건으로 38.4%, 타법인주식 취득·처분 공시도 697건으로 25.8% 많았다.  
 
반면 단일판매·공급계약, 특허취득 등 자율공시는 3112건으로 전년 대비 0.7% 감소했다. 잠정영업실적, 영업실적 전망 등 공정공시 수도 전년보다 6.3% 줄어든 1005건에 그쳤다. 잠정영업실적과 같이 사업보고서, 분·반기보고서 의무제출 전에 회사가 집계한 영업실적을 투자자들에게 미리 제공하고자 할 경우 공시를 통해 알려야 한다. 
 
거래소 관계자는 "상장법인에 대한 공시교육 강화, 공시와 정보관리 컨설팅 실시, 공시대리인제 도입 등을 통해 공시위반 건수를 줄이고, 코스닥시장의 건전성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심수진 기자 lmwssj072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심수진

반갑습니다 증권부 심수진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