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 1만원대 후불유심 출시…"통신비 부담에 인기"
CJ헬로모바일과 CU 전용 유심 선봬…"고객 통신비 부담 낮출 것"
입력 : 2019-01-28 14:42:58 수정 : 2019-01-28 14:42:58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가계통신비 부담에 알뜰 소비자들의 관심이 편의점 유심으로 쏠리고 있다.
 
CU가 편의점유심을 출시했다. 사진/BGF리테일
 
2017 가계동향조사에 따르면 전국 가구당 월평균 통신비가 전체 지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5.4%, 137800원이었다. 이 같이 높은 통신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최근 소비자들이 편의점유심에 관심이 높아진다.
 
CU(씨유)의 알뜰 유심이 대표적이다. CU의 알뜰 유심은 약정이나 위약금이 전혀 없는데다 중고폰이 있다면 1만원 안팎의 월정액 통신료만 지불하면 된다.
 
저렴한 통신료가 장점으로 부각되자 유심 매출도 크게 늘었다. 실제로 CU가 지난 9월 업계 1CJ헬로모바일과 손잡고 선보인 최저가(9900) 유심은 전체 유심 매출을 전년 동월(11) 대비 26배나 견인했다.
 
CU는 이달 28‘CJ헬로 LTE후불유심을 추가로 출시한다. 해당 상품은 월 기본요금 12900원에 음성통화 250, 문자 250, 데이터 3GB를 제공한다. 지난해 9월 기준 일반 요금제(비 무제한 요금제) 가입자의 월 평균 데이터 사용량은 1.84GB인 점을 고려하면 2배 수준의 사용량이다. 고객들은 CU에서 3만원 미만의 가격에 1.5GB, 3GB, 10GB 등 원하는 데이터량에 맞춰 보다 합리적인 요금제를 사용할 수 있다.
 
이두경 BGF리테일 생활서비스팀 MD(상품 기획자)“CU에서 만날 수 있는 합리적인 가격과 효율 높은 요금제로 고객들의 가계 통신료 부담을 낮추는데 앞장 설 것이라고 말했다.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