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평창올림픽 1주년 맞아 "작은 눈덩이, 평화의 눈사람 돼"
입력 : 2019-02-09 19:04:47 수정 : 2019-02-09 19:04:47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9일 "동계올림픽은 4년마다 계속되겠지만 평화의 물꼬를 튼 평창 동계올림픽은 강원도의 매서운 추위와 함께 평창이라는 이름으로 세계인들에게 아주 특별히 기억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이 치러진지 1년이 지난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아직도 평창을 가득 메웠던 함성과 열기가 전해지는 듯하다"며 이렇게 밝혔다.
 
문 대통령은 "1년 전 오늘, 평창의 밤하늘에 1218개의 드론이 떠올라 오륜기를 완성했다"며 "땀흘린 선수들과 자원봉사자, 폭설을 이겨낸 젊은 군인들까지 국민 모두 한마음이 돼 평창 동계올림픽을 성공으로 이끌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그 사이 우리가 함께 굴린 작은 눈덩이가 평화의 눈사람이 됐다"며 "아이스하키 단일팀은 카누, 핸드볼, 탁구 등 다양한 종목에서 남북을 묶어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남북 간 세 번의 정상회담이 있었고, 역사적 북미회담이 하노이의 2차회담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모두 평화를 향한 발걸음이며 평창이 우리에게 준 기적같은 선물"이라고 강조했다.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북한을 비핵화 대화 테이블로 이끌어내고 연이은 남북·북미 정상회담으로 이어진 점을 자평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평화는 하루아침에 오지 않는다. 선수들이 지루한 훈련을 반복하고, 오래도록 손발을 맞춰야 후회없는 결과를 이룰 수 있듯, 평화도 그런 과정이 필요하다"며 "끊임없이 평화를 이야기하고 우리의 일상과 마음을 평화의 시대에 맞춰야 비로소 평화가 우리 것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9일 평창 동계올림픽 1주년을 맞아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2월9일 올림픽 개막식 입장 전 화동과 대화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