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고교학점제 중앙추진단 구성
연구·선도학교 105→354곳…일반고 660억원 투입
입력 : 2019-02-11 14:03:48 수정 : 2019-02-11 14:03:48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교육부가 고교학점제 중앙추진단을 꾸리고 각종 시범 정책을 확대하는 등 고교학점제 준비 작업에 박차를 가한다.
 
교육부는 교육부 차관, 세종시교육감, 3개 지원기관 원장으로 이뤄진 고교학점제 중앙추진단을 구성했다고 11일 밝혔다. 추진단 오는 13일 고교학점제 교원 연수 현장을 방문해 현장 의견을 직접 듣고 내실있는 정책 마련을 위한 첫 행보를 진행한다.
 
교육부는 2022년 전체 고등학교를 대상으로 고교학점제를 부분 도입하고, 2025년 전 과목 성취평가제 적용 확대와 함께 본격 실행할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올해는 2020년 '종합 추진 계획 수립'을 준비하는 중요한 시기라는 인식 하에 현장 동력을 결집하고 제도 개선 및 보완에 주력한다는 게 교육부 설명이다.
 
고교학점제 연구·선도학교 105곳을 올해 354곳으로 늘려 고교학점제 도입을 위한 본격적인 저변 확대를 추진한다. 학교 수만 늘리는 게 아니라, 평가 신뢰성 제고 및 학교 환경 조성 등 고교학점제에 보다 근접한 형태의 운영 방식을 모색한다. 교과중점학교도 163개교에서 226개교로 확대하고, 교육과정 거점 학교 역할을 부여해 교육과정 협력지구를 구축하는 등 지역 내 교육과정 특성화를 추진한다.
 
직업계고의 경우 전공심화형·전공융합형 등 학점제 교육과정 모형을 발굴해 구체화하고, 3학년 2학기를 사회진출을 위한 ‘전환 학기’로 학점 이수하는 방안을 수립할 계획이다.
 
일반고에는 올해 약 660억 원의 고교 교육력 제고 사업 예산을 투입해 고교학점제 도입 기반 조성을 지원한다. 학생 대상 진로·학습설계 지도를 내실화하고, 학생·학부모 대상 고교학점제 설명회 등을 적극 추진하는 한편, 전문대 연계 직업교육 위탁과정 확대를 통해 학습 경로를 다양화한다.
 
또 고교학점제 특성에 맞는 학교 공간 구축한다. 공간 유연성, 공강을 위한 휴식·자율 공간(홈베이스), 강의 수강 동선의 효율화, 학습공간으로 도서관 활용 등 세부 정책을 올해 교과교실제 도입학교부터 적용한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고교학점제는 고교 교육 혁신의 출발점이자, 교육의 도약을 위한 마중물의 역할을 하리라 생각한다”며 “교육부·교육청·지원기관 등이 밀접하게 협력해 학교 현장과 함께 제도 도입을 위한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적극 소통으로 국민 공감을 얻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지난해 9월28일 부산 벡스코에서 교육부와 국가평생교육진흥원 전국학부모지원센터 공동 주최로 열린 '2018 찾아가는 교육정책 설명회'를 찾은 중학생 학부모들이 대학입학제도 개편방안과 고교학점제 등 교육 혁신방향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