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 63% "통일 필요"…과반 "북한은 협력 대상"
교육부·통일부, 초·중·고 8만2947명 조사…한민족·이산가족 등 동질성 항목 두드러져
입력 : 2019-02-12 16:03:10 수정 : 2019-02-12 16:03:10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초·중·고 학생 과반이 북한을 협력 대상으로 여기는 등 우호적 이미지가 늘어나고 통일 찬성 의견도 다수인 것으로 파악됐다. 북한 당국을 의식하기보다는 북녘에 사는 사람들과 동질성을 느끼는 지표들도 나타났다.
 
교육부·통일부는 지난해 10월22일부터 12월10일까지 전국 597개교의 학생 8만2947명을 대상으로 '2018년 학교 통일교육 실태조사'를 진행했다고 12일 밝혔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북한을 협력 대상으로 여기는 학생은 50.3%로 전년에 비해 9.6%P 늘었다. 적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5.2%로 35.8%P나 하락했다. 올해 신설된 '경계 대상' 항목(28.2%)을 감안하더라도, '적' 항목은 최소 7.6%P 줄었다.
 
북한에 대한 이미지로 한민족·통일을 떠올린 응답자는 29.9%로 전년보다 16.3%P 증가했다. 전쟁·군사 또는 독재·인물이라고 응답한 학생은 56.4%였으나 17.4%P 줄어든 수치다.
 
통일 필요성에 대한 학생 인식은 다소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통일이 필요하다’라고 응답한 비율은 63.0%로 전년 대비 0.8%P 늘었고 반대로 불필요하다고 답변한 비중은 13.7%로 전년 대비 2.7%P 감소했다.
 
북한 사람들을 한국 사람과 동질적으로 여기는지 여부가 통일 찬반에 있어 비중이 높아진 모양새였다. 통일 필요 이유 중 한민족은 21.6%로 6.9%P, 이산가족 문제 해결 18.2%로 4.2%P 늘었다. 전쟁 위협 해소, 국력강화 등 국가와 관련된 이유는 20%대를 차지하긴 했으나 전년보다 줄어들었다.
 
양 부처는 이번 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교수·학습 자료 개발, 학생 체험활동, 교사연수 등에서 협업한다. 교사 전문성을 제고하고 학생의 평화통일 공감대를 확산할 계획이다.
 
지난해 4월27일 부산 사상구 주례여고 1학년8반 교실에서 학생들이 남북정상회담 TV생중계를 지켜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