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유총 "개학 연기 1533곳…폐원도 검토"
"사태 책임은 대화 거부한 교육부…문 대통령, 장관 파면해야"
입력 : 2019-03-03 14:32:48 수정 : 2019-03-03 14:32:48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사립유치원 단체인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가 무기한 개학 연기를 이어가고, 나아가 폐원 투쟁까지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한유총은 3일 오전 서울 용산구에 있는 본부에서 '교육부의 전향적 입장변화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한유총은 전날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개최된 긴급관계장관회의를 "공안 정국 조성"이라고 주장하며 강경 투쟁을 예고했다.
 
지난달 28일 유아교육법 시행령 철회를 요구하며 예고한 무기한 개학 연기는 지속된다. 연기에 참여하는 유치원은 한유총 자체 집계 기준으로 1533곳이다. 지역별로는 서울·강원 170곳, 경기·인천 492곳, 충청·대전 178곳, 경북·부산·대구 339곳, 경남 울산 189곳, 전라·광주 165곳이다. 당초는 2000곳 내외였으나 교육 당국 압박 때문에 줄었다는 설명이다. 교육부의 2일 12시 기준 집계는 190곳이다.
 
한유총은 "계속 비열하게 불법적으로 우리를 탄압하면 준법투쟁을 넘어 폐원투쟁으로 나아갈 것을 검토하겠다"며 "대화가 이뤄지지 않는다는 전제 하에 우리 회원들의 의견을 수렴할 것이며 이에 대한 입장을 조만간 밝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을 '위조 교육부 장관'으로 지칭하고 직무유기·직권남용·협박 등에 대해 고발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에게 파면해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한유총은 이외에도 교사 처우개선비 지급 중단의 철회, 공권력 동원 철회, 유아교육법 시행령 철회, 무상교육 및 누리교육비 지원금의 학부모 직접 지원 등을 요구했다.
 
이덕선 한유총 이사장은 "사태가 여기까지 이른 것은 대화를 거부한 교육부 책임"이라며 "학부모에게는 송구스런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고 말했다.

이덕선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 이사장이 3일 오전 서울 용산구 한유총 본부에서 이뤄진 기자회견에서 회견물을 들여다보고 있다. 사진/신태현 기자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